漢字漢文敎育 Vol. 25 (p.413-439)

筆談과 唱和의 同異性 고찰 -일본 사행기를 중심으로-

An inquiry into similarities and differences between Pildam and Changhwa -focusing on Japanese envoy's remarks
키워드 :
필담,창화,붓을 통한 대화,제술관,산문,운문,교제,정보탐색,문학적 대결,Pildam(conversation by writing),Changhwa(Poem exchange),onversations with pen,searching information,artistic competence,gist,rhythm.

목차

1. 머리말
2. 필담과 창화의 개념과 성격
1) 어원적 개념 정의
2) 실례를 통한 성격 규명
3. 필담과 창화의 동질성과 이질성
1) 필담과 창화의 동질성
2) 필담과 창화의 이질성
4. 맺음말

초록

본고는 필담과 창화의 동질성과 이질성을 고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한자를 공통 언어로 사용하는 동아시아의 국가들 사이에는 다른 문화권에서 볼 수 없는 독특한 문화양식이 존재하는데, 그것은 음성언어로 의사소통이 불가능할 때 문자언어인 ‘漢字’로 서로의 의사를 주고받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것을 가능하게 하는 수단이 바로 筆談과 唱和이다. 이 둘은 국가 간의 교류, 사 신들과 문사들, 여행객들 사이에서 이루어지며, 역관을 통하지 않은 채 커뮤니케 이션을 가능하게 하는 방식으로 서툰 역관보다 정확한 의사소통이 가능하다. 그리 고 필담과 창화는 동아시아의 한자문화권 안에서 이루어진 문학행위로 漢文을 수 단으로 한 문명의식, 유대의식의 표출이라는 점과 상호교류의 역할을 한다는 동질성이 있다. 뿐만 아니라 한정된 시간과 공간 내에서 이루어지는 행위이므로 뛰어 난 문필력을 필요로 한다는 점도 동일하다 하겠다. 하지만 이러한 필담과 창화는 쓰이는 경우가 다르다. 우선 筆談은 문자를 매개로 이루어지는 의사 교환 수단으로 散文형식이 일반 적이나, 唱和는 운율을 가지는 시의 화답을 통하여 이루어지는 대화 형식으로 韻文형식이 일반적이다. 필담은 문장도 ‘問’,‘答’의 형식으로 나누어져 궁금증을 묻 고 답하는 형식이지만, 창화는 次韻의 형식을 빌려 대화가 이루어지며 시문창작 이라는 결과물까지 나오게 된다. 그리고 필담은 상대에 대한 정보탐색과 전달의 기능을 한다. 통신사의 주된 임무가 적정탐색이었고, 임무 수행에 필연적으로 필 담이 主가 되었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국가와 관련된 것은 절대 엄금이었으므로, 필담에 남아있는 내용은 대체로 私的인 주제가 많았다. 그러므로 새로운 문물이 나 지식을 교환하는데 유용하게 쓰였다. 그리고 필담은 외국인끼리 외교와 교류의 ‘현장’에서 이루어지며, 누구와도 자유롭게 나눌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보통의 경우는 조선의 사신(특히 三使중 製述官, 書記등이 主)이 일본의 문사나 관리와 주고받는 것이 일반적이나, 行中과도 가능하며 多者를 접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 이기도 했다. 그러나 쌍방이 대면한 현장에서 즉석에서 써야 하므로 일반적 문장 과는 다르게 요점만 기록할 수밖에 없고, 일정한 시간 내에서만 이루어지는 행위 이므로 심도 깊은 논의는 할 수 없다는 한계가 있다. 이에 비해 唱和는 국가 간의 문학적 역량을 발휘함으로써 국가의 위신을 높이는 기능이 큰 몫을 차지했다. 특히 우리나라가 일본에 대해서는 우월감을 과시하는 수단으로 사용되기도 하였다. 그러므로 교제를 목적으로 하면서도 밑바닥에는 묘한 경쟁심리가 깔려 있게 마련이었다. 일본 사행에서는 일본 문사나 행인들의 시문 요청이 많았으므로, 통신사의 제술관은 당대 최고의 문사들이 선발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창화는 작품창작 활동의 일환으로 詩를 창작하는 행위이므로, 無用한 잡담과 청풍명월 따위는 인용하지 않았고, 依韻, 用韻, 次韻등을 지켜야 하는 제약이 있다. 이렇듯 필담과 창화는 ‘붓을 통한 대화’라는 동질성 속에서 이질성 또한 분명히 발견할 수 있다. 그것은 필담과 창화의 주체와 대상 그리고 목적과 내용 등에 의 한 것들이다. 그러나 이러한 이질성은 동질성을 기본으로 하여 생각되어야 할 것 이며, 동질성 또한 이질성을 배제하고서 거론되어서는 안될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research is to investigate into similarities and difference of Pildam (conversation by writing) and Changhwa (Poem exchange). Pildam and Changhwa are similar to each other in terms of “conversations with pen.” Both of them were literature activities within the boundary of East Asia’s culture sharing Chinese characters. They represented civilized culture and a tie among the countries using same Chinese characters in the past, and had been used as means of cultural exchange. Pildam and Changhwa, however, are different from each other in terms of their usage. Most of all, Pildam was widely used for investigation of other people and message delivery. The most important mission given to envoy was exploring other countries, and Pildam played an important role in exchanging information. Pildam, however, was not supposed to include the issues related to official works of the government, so it was mainly about private issues; therefore, it was useful to exchange the knowledge about new civilization or techniques. Pildam was broadly used between the people from different countries in diplomacy and exchange, and was not limited to a few people. It was usually conducted between the envoy of Chosun and Japanese public officials or writers, but it was also the only means through which the companies of the envoy could freely exchange their ideas with foreigners. Pildam should have been improvised because it was another means of conversation, so it consisted of only the gist of the conversation unlike normal conversations. Moreover, it was only possible between the people living in the same era with a time limit. Changhwa, meanwhile, was used to enhance the country’s image based on artistic competence in literature and Chosun usually used Changhwa to brag cultural dominance over Japan. Therefore, although the primary goal of Changhwa was cultural exchange, it necessarily involved implicit rivalry. Changhwa was one of the ways to create literary works, so unnecessary small talks and the stories about fresh wind and a bright moon, one of the common issues in Chosun era, was excluded. Moreover, it was widely played between the people from the same country, and was not limited to contemporary writers. The people from the same country usually exchanged their works in the meetings held in Nujung(Ancient building), and it sometimes took one or several days to reply to others’ poem. During the trip of Japanese envoy, however, many Japanese writers or travelers asked for Korean poems, so the writers were only limited to educated literary men of Chosun. In addition, Changhwa was an activity of writing poem as a literary work, so the writers were supposed to abide by certain rules like using rhymes or homony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