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과학논집 제27집 (p.117-143)

매체미학과 신상녀의 잇 백(it Bag)

Medienaesthetics and Aesthetic as Consumption
키워드 :
근대성,미학,매체미학,테크놀로지,예술,정치,소비행위,aesthetic,art,politic. german philosophical aesthetic,modernity,new media.

초록

이 논문은 현단계 미학논의에 대한 비판적 검토의 일환으로 쓰였다. 비 판적 검토의 이념적 토대는 독일 철학적 미학을 근대성의 핵심의제로 논 구한 하버마스의 사상이며, 비판의 주요 대상은 독일 미학자 발터 벤야민 의 「기술복제시대의 예술작품」을 다룬 국내 연구자들의 논문과 교양서이 다. 벤야민의 논문 자체도 비판적으로 고찰되었다. 정치와 미학과의 관계 에서 벤야민 텍스트 자체를 고찰했을 때 드러나는 논리적 부정합성을 지 적하는 한편, 그러한 부정합성을 우리가 현시점의 새로운 짜임관계에서 재사유해야 함을 논문의 결론으로 도출하고자 했다. 한국 연구자들의 연구에 대한 비판은 벤야민의 텍스트를 정치적 전망을 제외시키고 테크놀로 지의 선진성에만 주목한 점에 집중되었다. 한국의 연구들이 정치적 의제 들에 직면해서는 벤야민의 진술에 자구 그대로 의존함에 주목하여 이를 부정적으로 평가하였다. 정치적 텍스트를 정치적 전망에서 갑론을박하지 않고 텍스트의 자구에 매몰되는 문헌학적 접근은 정치적 퇴행을 불러올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이 논문은 이러한 패착을 지양하고자하는 구체적 인 목적을 갖는다. 21세기에 고전 텍스트의 정치성을 논하는 연구가 텍스 트를 물신화하는 태도를 견지하면 소기의 성과를 거두기 어렵다. 미학을 정치에 종속시키거나 정치적 태도를 미학적 성과와 병렬시키는 관점은 근 본적으로 재검토될 필요가 있다. 결론에서 구체적인 방향을 제시하지는 못하였지만, 현재 한국사회에서 벤야민의 텍스트가 매체미학의 원류로 받아들여지고 있음과 정치적 전망이 결여된 정치적 언어사용이 정치를 소비행위로 대체하게 됨을 지적함으로서 새로운 전망모색의 방향을 제 시하였다
This paper aims for mapping and rethinking recent researches in the matter of aesthetics. The ideological base for such a reflection is rooted in german philosophical aesthetic in sense of Habermas Thoughts. Habermas is the one, who has discussed the problem of modernity including the polemical issue complex of art and aesthetics. I have focussed on the theory of Frankfurter Schule, esp. Walter Benjamin. His famous article “the Artwork in the Age of Possibility of technical Reproduction” is positively received among the korean researchers. but many of them examine this article ruling out the political perspective. The relation between politics and aesthetics must be rearranged in a sprit of Benjamin. I argued that Benjamin was a political thinker and wrote a political essay. In conclusion, I present the reasons for my argument, that Benjamin could not be a promoter of new media and must be a pathfinder of a radical reorientation in the matter of art and aesthe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