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國敎會史學會誌 제41집 (p.7-37)

아우구스트 헤르만 프랑케의 교육 이해와 영향

Das Motiv der Pädagogik von A. H. Francke und seine Rezeption
키워드 :
아우구스트 헤르만 프랑케,경건주의,교육,17 세기,근대 학교 개혁,August Herrmann Franke,Pietism,Education,17 Century,Modern school reform

초록

프랑케는 “살아 움직이는 신앙”이라는 경건주의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교육과 선교에 힘썼다. 시작은 방임되고 있는 하층민들의 아이들을 돌보기 위해 가난한 아이들을 위한 학교와 전쟁고아들을 돌보기 위한 고아원 설립부터였다. 방임된 아이들은 종교적 가르침을 받지 못하고 결국에는 “살아있는 신앙을 소유한 시민”으로서 성장할 수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이러한 프랑케의 사고는 후대 19세기 부흥 운동가들이 아이들의 올바른 기독교적 양육을 통해 부모들의 신앙을 다시 살아나게 하고 더불어 미래의 신실한 기독교인을 양성하고자 교육 개혁 운동을 진행 했던 것과 동일한 것이다. 또한 프랑케의 개혁은 단순히 학교를 새로 짓고 아이들을 성서 중심으로 가르치는 것에서 그친 것이 아니라 교육학적 발전을 도모했다는데 그 의의가 크다고 할 수 있다. 구체적인 교육 목적과 수단 그리고 여러 가지 교수법 등 올바른 학교 교육을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학문적 체계들을 수용하였으며 자신의 생각들을 실현시킬 기관들을 설립하고 그를 통해 많은 긍정적 영향들을 끼쳤다고 하는 것이다. 특별히 학교 의무 교육의 중요성을 부각시킴으로 인해 후대 의무 교육 법제정에 영향을 준 점과 실습 위주의 교육을 학교 교육에 접목시킴으로 인해 직업학교 설립의 근간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찾을 수 있다.
Francke Pädagogik basiert auf zwei Elementen, einerseits die Mission, also die Gewinnung des dem Zentralgedanken und andererseits die Reform des Bildungssystems, wobei gerade die praktische Bildung als Berufsqualifikation große Bedeutung erlangt. Die Reform des Bildungssystems soll auch als Missionsbemühung verstanden werden, weil er die Ehre Gottes als Hauptzweck der Bildung versteht. Die religiöse Erweckung und Erneuerung des christlichen Lebens sind die Grundziele seiner Reformbemühung. Auslöser seiner Bemühungen war die Konfrontation mit der Armut und dem Elend der Kinder, diese gelten ihm zugleich als Hindernis der Entwicklung des Staates und der Erneuerung der Kirche. Deswegen gründet er die Armenschule und das Waisenhaus, um ihnen zu helfen, denn die Verwahrlosung der Kinder ist der Hauptgrund, lassen sie nicht zu wahren Christen und guten Bürgern heranwachsen, was für ihn langfristig die Zukunft des Staates und der Kirche gefährdet. Dieses Verständnis von Francke hat Parallelen zu den Vorstellungen der Inneren Mission im 19. Jahrhundert, die auf die Industrialisierung reagiert. Beide zielen mit ihren pädagogischen Bemühungen auf die Bewahrung und Erneuerung des Glaube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