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이론과 현장 제22호 (p.4-33)

고전의 타자: 1760년대 조셉-마리 비엔의 신고전주의 미술

The Other of Classic: Neoclassical Art of Joseph-Marie Vien in the 1760s
키워드 :
신고전주의,Neo-Classicism,18세기 프랑스 미술,French Art in the 18th Century,역사화,History Painting,조셉-마리 비엔,Joseph-Marie Vien,카이루스 백작,Comte de Caylus,드니 디드로,Denis Didrot

목차

Abstract
Ⅰ. 서론
Ⅱ. 18세기 프랑스 사회에서 고전의 해석을 둘러싼 상이한 관점들
  1. 이성주의 세계관과 예술의 재생(Régénération)에 관한 논쟁
  2. 아카데미 전통의 회복을 위한 고전의 활용
  3. 프랑스 상류 사회에서의 고전 취향의 확산과 교양으로서의 고전 연구
Ⅲ. 1760년대 조셉-마리 비엔의 회화에 담긴 고전에 대한 해석
Ⅳ. 결론
참고 문헌

초록

18세기 프랑스 지식사회에서 신앙의 자리를 대신하여 철학과 과학 그리고 예술이 새로운 관 심과 연구의 대상이 되었다. 이성주의 관점에서 예술은 인간 정신 활동의 산물로 간주되었고 각 시 대의 문화를 대변하는 상징물로 인식되었다. 이 시기 프랑스의 지식인들은 예술을 통해 인류 문명 의 발전 과정을 분석하려 했으며 예술이 인류 문명사를 조망하고 각 시대의 지적 단계를 판가름하 는 주요한 근거가 된다는 생각 하에 미술을 학술적으로 접근하는 태도를 출현시켰다. 특히 18세 기 이탈리아 남부에서 이루어진 고고학적 발견은 고전 미술에 대한 전반적인 시각의 변화를 가져 오며 고전 시대와 고전 미술에 관해 연구하는 고고학과 미술사학의 성립을 유발하였다. 이와 더불 어 1760년대 프랑스 미술계에서 고전 취향의 확산과 고전 미술의 해석을 둘러싼 다양한 논쟁들은 조셉-마리 비엔으로 대표되는 당대 그리스 스타일의 화가들, 즉 신고전주의 1세대 작가들의 출현 과 밀접하게 연계되어 있다. 본 논문에서는 이러한 이성주의 세계관과 연계되어 형성된 프랑스 지 식 사회에서의 고전에 대한 관심과 1760년대 파리 화단에 등장한 고전 취향을 반영한 예술 작품 들 간의 연관성에 관해 고찰해보고자 한다.
Philosophy, science and art have newly gained attention among 18th-century French intellectuals. In a rationalist perspective, art has been closely associated with human mental activities and considered as symbols that represent the culture of the time. The French intellectuals saw art as an icon that bears testimony to a level of progress in each civilization. It was this growing intellecutualism that facilitated the academicization of art. In 1760s, a great controversy concerning the interpretations of classical art was directly linked to the broadening taste for classical art and the arrival of the first generation of Neoclassicisists including Joseph-Marie Vien. This paper will explore the influence of rationalism and the birth of academic disciplines in art of the 1760s’ Frenthe French socie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