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상품문화디자인학회 논문집 제50호 (p.17-28)

아도르노(T. Adorno)의 계몽의 변증법(Dialectic of Enlightenment)에 근거한 21세기 산업디자인의 실체에 대한 연구

A Study on the Realities of 21st Century Industrial Design Based on T. Adorno's Dialectic of Enlightenment
키워드 :
Society under management,cultural industry,art and design,관리되는 사회,문화산업,예술과 디자인

목차

1. 서론
1.1. 연구배경 및 목적
1.2. 연구방법
2. 아도르노의 계몽의 변증법
2.1. 비판철학과 매체이론
2.2. 예술의 양면성
2.3. 문화산업
2.4. 관리되는 사회
3. 문화산업 주체로서 디자인
3.1. 예술을 유인하는 디자인
3.2. 문화산업 주체로서 디자인
3.3. 관리되는 사회에서 소비자
3.4. 생산자의 권력
4. 결론
참고문헌

초록

오늘날 산업디자인은 기능주의라는 거대한 물결에 휩싸여 논란과 비난을 면치 못하고 있다. 계몽으로부터 시작된 이성주의 와 합리주의에 의해 발전한 과학과 기술은 인류가 겪고 있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을 상실함으로써 다양한 분야에서 문제를 야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세계 도처에서 자행되고 있는 환경파괴는 생산과 소비를 위축시켰으며 인공기능(AI) 와 같은 기술적 진보에 의해 차이가 인정되는 다양성의 개념이 파괴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또한 아도르노가 주장하였던 총체적으로 관리되는 사회를 지탱하는 문화산업은 수익을 독점하기 위한 수단으로서 매력적인 상품을 요구하고 있다. 21세기 디자인은 소비자를 기만하는 마케팅과 심미적 내용보다 외형적 가상 즉 이미지에 몰두함으로써 대중들의 삶의 질 적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 따라서 21세기 디자인과 사회가 공존하기 위해서는 디자인의 실체에 대한 탐구가 요구되고 있 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아도르노와 호크하이머의 “계몽의 변증법(Dialektik der Aufklärung. 1944)”에서 언급 되었던 “관 리되는 사회”에 대한 고찰을 통해 산업과 예술, 예술과 디자인 그리고 소비자와 생산자의 관계를 규명하였다. 이를 통해 21세기 산업디자인이 지나온 시간을 반성하고 앞으로 지향해야할 철학적 관점을 발견하고자 하였다.
Industrial design today has been disputed and criticized by the overwhelming wave of functionalism. The science and technology developed by reason and rationalism that started from enlightenment are fueling problems across many fields at the loss of the ability to solve human problems. Environmental destruction prevailing all over the world, in particular, has brought about not only distressed production and consumption but also the destruction of the concept of diversity whose differences were embraced by technological progress such as artificial intelligence. Furthermore, Adorno's cultural industry, which has supported the collectively managed society, now requires attractive products as a means of monopolizing profits. The 21st century design is causing qualitative issues of the public life by pursuing marketing practices that deceive consumers and external virtual images rather than the aesthetic content. For the 21st century design and society to co-exist, therefore, exploration of the real essence of the design has been called for. In this study, we have examine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industry and art, art and design, and consumers and producers through a careful consideration of the “society under management" referred to in Adorno’s and Hawkheimer's “Dialectik der Aufklärung (1944).” Through this exercise, we have made attempts to discover philosophical perspectives on the times marked by the 21st century industrial design and their future implic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