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생태학회지 제31권 제6호 (p.595-605)

방과후 산림치유프로그램 활동이 유아의 친사회적 행동과 자아효능감 향상에 미치는 영향

Effects of After‐school Forest Healing Program Activities on Infantʹs Pro‐social Behavior and Self‐efficacy
키워드 :
숲체험,숲치유,학교숲,FOREST EXPERIENCE,FOREST HEALING,SCHOOL FOREST

목차

서 론
연구방법
  1. 산림치유프로그램 연구대상 및 프로그램 진행 장소
  2. 산림치유프로그램 실행방법
  3. 측정도구
  4. 자료분석
결과 및 고찰
  1. 실험집단과 비교집단간의 동질성 검증 결과
  2. 산림치유프로그램 활동 후 유아의 친사회적 행동향상효과
  3. 산림치유프로그램 활동 후 유아의 자아효능감 향상효과
결론 및 제언
REFERENCES

초록

본 연구는 숲이 가지고 있는 산림치유인자들과 요인들을 활용하여 방과후 산림치유프로그램 활동이 유아의 친사회적 행동과 자아효능감에 어떠한 효과가 있는지를 알아보고자 하였다. 실험대상은 청주시 OO동에 위치한 유아교육기관으 로 산림치유프로그램 활동을 실시하는 실험집단과 산림치유프로그램 활동을 하지 않고 유아교육기관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에만 참여하는 비교집단 만3세~5세 유아 남녀 각각 20명으로 하였다. 실험기간은 2017년 4월 10일부터 2017 년 7월10일까지 매주 1회씩 12회로 1시간(60분)씩 실시하였다. 산림치유프로그램 활동 실시 전후에 유아를 대상으로 친사회적 행동과 자아효능감 검사를 실시하고 그 자료는 SPSS 18.0 프로그램으로 분석하였다. 그 결과 긍정적인 행동을 수행할 수 있는 친사회적 행동과, 자신감을 나타내는 자아효능감은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나타났다 (p<0.05). 산림치유프로그램 활동을 실시한 유아들은, 자연과 더불어 또래들과 함께 지내며 긍정적인 생각을 하여 자신감이 향상되었다. 또한 생태지식뿐만 아니라 상대에 대한 배려와 협동심이 증가하였다. 친사회성의 하위요인인 개인정서조 절능력과 대인관계형성능력, 유아교육기관 적응능력, 자아효능감의 하위요인인 신체적 효능감이 크게 향상되어 친사회 적행동과 자아효능감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This study was intended to investigate the effects of after-school forest healing programs on the pro-social behavior and self-efficacy of young children using the attributes of forest and the forest healing factors. The children attending a kindergarten located in OO - dong, Cheongju city were divided into a test group which participated in the forest healing program activities and a control group which participated in the regular programs of the kindergarten but not in the forest healing program. Each group consisted of 20 boys and girls aged 3 to 5 years. The forest healing program was conducted once a week from 10 April to 10 July in 2017 for a total of 12 sessions, and each session lasted one hour (60 minutes). The pro-sociality behavior and selfefficacy test of the children was conducted before and after the forest healing program, and the data were analyzed using SPSS 18.0 program. The result showed that the pro-social behaviors that indicated the ability to execute the positive action and the self-efficacy that indicated the self-confidence were statistically significant (p<0.05). The young children who participated in the forest healing program improved their self-esteem through positive thoughts from being with their peer in nature. Moreover, they increased not only ecological knowledge but also consideration for others and cooperative spirit. They also greatly improved the ability to control personal emotion and the ability to form the personal relationship which are the sub-factors of pro-sociality, the ability to adapt to the early childhood education institution, and the physical efficacy which is the sub-factor of self-efficacy. It was concluded that the after-school forest healing program had a positive impact on pro-social behavior and self-effica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