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Yeats Journal of Korea Vol. 54 (p.157-175)

The Atemporal Presence of the Discarnate States of A Vision in Words Upon the Window-Pane and Purgatory

『창유리에 쓰인 말』과 『연옥』에서의 『환상록』의 육신부제상태의 무시간성
키워드 :
Yeats,atemporal presence,A Vision,Words Upon the Window-Pane,Purgatory,예이츠,비시간적 존재,환상록,창유리에 쓰인 말,연옥

초록

예이츠의 작품은 다시 찾은 시공과 재창조된 시공에 존재한다. 창조된 시공은 현대시대에서 음유시인의 역할을 재상상함으로써 자신을 위해 만든 것이다. 1937 년 환상록을 완성함으로써 그의 작품은 전통적인 영원성의 시간개념(일순간 인식된 모든 시간)을 반영하기 시작할 뿐 아니라, 『창유리에 쓰인 말』과 『연옥』에서 보이는 현세적인 시간과 영원한 시간 사이에 존재하는 초자연적 시간도 반영한다. 이 초자연적 시 간은 보통 우리가 살아가는 시간보다 더 유동적이다.
Yeats’s works exist within a recovered and reinvented space in time — one that he created for himself by reimagining the bardic role within a modern era. With the completion of the 1937 edition of A Vision, his art began to project an understanding of time that incorporated an orthodox conception of the eternal — all of time conceived as a single instance — but also of a supernatural time that inhabited a space between the mundane and the eternal. This supernatural time, as seen in The Words Upon the Window-Pane and Purgatory, is more fluid than the one we normally inhab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