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Yeats Journal of Korea Vol. 56 (p.15-34)

How Yeats Deploys Grammatical Resources to Establish Expressive Subjectivity

자아표현을 위해 쓰이는 예이츠의 다양한 문법적 기법들
키워드 :
Yeats,Poetics,Resources,Grammar,Expressive Subjectivity,예이츠,시학,문법,자아의 표현

목차

Abstract
우리말 요약
Notes
Works cited

초록

본 논문은 「레다와 백조」와 「한 아일랜드 공군비행사는 자신의 죽음을 예상하다」를 활용하여 두 가지 주장을 한다. 먼저 모두에게 공통적인 일련의 능력에 자신의 시를 고정시키기 위해서 문법적 기법들을 현란하게 전개하는데, 본질적인 인생을 정의하기 위해서 사용된다. 둘째, 헤겔의 I = I라는 공식(자아는 항상 자신의 역사적 의식을 말하려 하는데)으로 자신을 말하는 능력보다는 자아의 대화로 형성되는 지속적으로 변하는 것으로 정의되는 행위자로 보는 경향으로 바뀌는 문학세계의 맥락으로 생각하는 자아의 가치의 가능성에 대해서 논의한다.
In this paper, I make two basic arguments, using “Leda and the Swan” and “An Irish Airman Foresees His Death.” One argument is simply to display Yeats’s brilliance in deploying grammatical resources in order to anchor his poetry within a set of powers that are common to everyone yet manifestly deployed in the articulation of an individual’s powers to make fundamental life defining achievements of this. Second, I talk about the possible value of identity thinking in a literary world that is rapidly turning to seeing the self as fundamentally an agent defined as in continual flux and shaped by its conversations rather than by its capacity to articulate itself in terms of Hegel’s equation I = I, where the subject continually tries to articulate its own sense of historical substa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