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Yeats Journal of Korea Vol. 56 (p.93-110)

“The Tower”: Enlightenment that Transcends Life and Death

“탑”: 삶과 죽음을 초월하는 깨달음
키워드 :
W. B. Yeats,tower,enlightenment,symbolism,Translunar Paradise,Great Memory,예이츠,,깨달음,상징주의,달 저편의 낙원,대기억

목차

Abstract
우리말 요약
I. Introduction
II. What is the tower to the poet?
III. “The Tower”
IV. Conclusion
Notes
Works cited

초록

예이츠가 살았던 노르만양식의 탑은 그의 시에서 매우 훌륭한 상징을 제공하였다. “탑”은 시집『탑』에 수록된 전체시를 대표하며 예이츠 시학과 철학의 정수를 보여준다. 본 논문은 “탑”을 매우 세밀히 읽고 분석한다. 또한 탑이 시인에게 의미하는 것과 탑으로부터 시인이 깨달은 것이 무엇인지를 연구한다. “어린 학생들 사이에서” 나 “비잔티움 항행”의 주인공들과는 달리 “탑”의 화자는 현실을 도피하지도 않으며 현실을 순간적으로만 깨닫지 않는다. 이 세상을, 인간이 태어나 살다 죽고 다시 태어나는 영원한 순환의 세상, 즉 “달 저편의 낙원”으로 봄으로써 시인은 마침내 삶과 죽음을 초월하는 깨달음에 도달한다. 이것은 새롭고 진정한 깨달음이다.
The Norman tower where Yeats lived provided him with a great symbol in his poetry, and his poem “The Tower” represents the whole corpus of the poems in the volume, The Tower. This paper aims to read and analyse “The Tower” minutely, to show that it is the crystalization of Yeats’s poetics and philosophy. It also studies what the tower means to the poet and what he realizes from it. Unlike the speakers in “Among School Children” or “Sailing to Byzantium,” the speaker in “The Tower” neither escapes from reality nor reaches a momentary realization of reality. Seeing this world as a “Translunar Paradise” where man is born, lives, dies, and is born again in an eternal cycle. Yeats finally reaches an enlightenment and transcends life and death: a new realiz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