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국제사회 제1권 2호 (p.5-32)

5·18 민주화운동의 지역성 극복을 위한 방안연구 -학술논문 저자와 학술지 편중분포를 중심으로 -

Plan Research to Overcome Regionality of 5·18 Democratization Movement: Focusing on biased distribution of academic paper writers and journals
키워드 :
5·18 민주화운동,당사자주의,연구자,편중분포,5·18 정신의 전국화,5·18 Democratization Movement,adversary system,researcher,biased distribution,nationalization of 5·18 spirit

목차

논문요약
Ⅰ. 들어가며
Ⅱ. 연구방법 및 선행연구
  1. 연구방법
  2. 5·18의 광주 고립 요인에 대한 선행연구
  3. 한국사회의 지역주의, 지역감정에 대한 선행연구
  4. 동서갈등, 지역주의, 지역감정을 타파하기 위한 여러 방안 연구들
III. 5·18연구자 편중분포와 5·18정신 전국화의 한계
Ⅳ. 결론
참고문헌
Abstract

초록

5·18 광주 민중항쟁은 1993년 5월 김영삼 대통령에 의해 합법적인 민주화운동으로 인정받았고, 2011년 유네스코는 ‘5·18 광주민주항쟁’을 세계 기록 유산으로 승인하였다. 이는 광주시민의 명예 회복에 전기를 마련하는 일이었다. 하지만 사건 발생 37년이 지난 지금도 이에 대한 평가는 전국적으로 통일되지 않았고, 어쩌면 광주만의 정신, 광주만의 자부심으로 기억되고 있는지 모르겠다.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는 여러 요인들이 있겠지만, 본 연구자는 5·18의 진상규명과 시대정신에 맞는 재해석, 시민교육을 담당할 전문가들이 전라도와 서울에 집중적으로 분포되어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게다가 5·18을 달리 평가하는 저널이 가해자 지역에 적을 두고 활동하고 있어 평가가 양분 된 채 통일 되지 못하고 호남에 갇혀있게 된 것이라 생각한다. 본 연구는 5·18의 의미가 전국적으로 통일되지 못하고 호남에 갇혀있게 된 요인으로 5·18관련 자들만의 “당사자주의”의 한계에 있다 판단하고 있다. 특히 이 사건을 객관적인 시각으로 분석하고 해명해야 할 연구자들이 연고지역에 편중분포 (광주·전라도>서울>경남)되어 있어 5·18의 의미가 통일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아닌지 그 개연성에 주목하게 되었다. 이 연구에서는 학술연구논문과 저널 저자 및 출판 소재지가 양분되어 있고, 편중분포 되어 있음을 밝히고, 연구자들의 편중분포가 지역성 극복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개연성을 밝히고자 한다.
5·18 Gwangju Democratization Movement was approved as a legal democratization movement by president Kim Young Sam in May 1993 and was approved as a global recording inheritance by UNESCO in May 2011 for the honor of Gwangju citizens to be restored. However, assessment on this until today after 35 years of occurrence is not nationally unified and the mind of Gwangju maybe only remembered as pride by Gwangju. There are several factors of this continuing situation but this researcher thinks the biggest factor is that professionals reanalyzing the truth ascertainment fitting spirit of the times who are in charge of citizen education are intensively distributed in Jeolla-do and Seoul. Moreover, the journal unlikely assessing 5·18 have enemies in the assailant area during activity that unity is not taking place with divided assessments and trapped in Honam. This study judges that the reason the meaning of 5·18 is trapped in Honam and not nationally unified is because of the limit of “adversary system.” Especially researchers who should analyze and explain this incident in a objective views are bias distributed (Gwangju·Jeolla-do> Seoul>Gyeongnam) in hometown areas that the possibility of 5·18 meaning not being unified was focused. Academic research studies, journal writers, and publication locations are divided in this study to reveal they are bias distributed and reveal that there is possibility that this biased distribution of researches are becoming obstacles in overcoming regional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