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S.엘리엇연구 제29권 제1호 (p.51-73)

T. S. 엘리엇의 『가족의 재회』에 나타난 인간관계성과 메타노이아-아가페의 상호작용

Human Relationships and Metanoia-Agape Interaction in T. S. Eliot’s The Family Reunion
키워드 :
restoration of relationships,Christian salvation,Metanoia-Agape interaction,self surrender,T. S. Eliot,The Family Reunion,관계회복,그리스도교 구원,메타노이아-아가페의 상호작용,자기방기,T. S. 엘리엇,가족의 재회

목차

Abstract
Ⅰ. 서론
Ⅱ. 그리스도교의 구원론과 『가족의 재회』
Ⅲ. 해리의 원죄인식에 대한 메타노이아와 아가페
Ⅳ. 결론
Works Cited
국문초록

초록

본 연구는 인류 보편적인 관계형성이 어떻게 이루어 질 수 있는지를 그리스도교의 구원론을 기본으로 T. S. 엘리엇의 작품 『가족의 재회』에 서 탐색한다. 특히 본 연구는 『가족의 재회』의 현 시대에 인간 사회뿐 아니라 신과 관계를 형성하려는 이들에게 어떤 새로운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지를 초기 그리스도교 시대의 메타노이아와 아가페의 상호관계를 통해 규명하고자 한다. 엘리엇의 작품은 많은 그리스도적 전통을 제 시하는 데, 특히 초기 그리스도교의 파레시아 개념은 가족의 재회에 드러난 원죄인식과 인간구원의 관계를 명확하게 드러낸다. 특히 개심의 메타노이아와 신의 은총인 아가페의 개념은 본 작품의 해리와 아가사의 관계에서 드러난다. 따라서 본 연구는 개인과 외부의 관계의 상호성을 바탕으로, 비록 개인의 의지만으로 관계를 회복할 수 없지만, 개인이 사 랑을 실천하는 것이 외부의 은총과 관심과 결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 수 있다고 강조한다. 새로운 관계회복은 자기방기와 같은 외부세계에 대한 열린 태도와 개인의 속죄로 더욱 강화될 것이다.
This study explores T. S. Eliot’s poetic drama, The Family Reunion, with two concepts “metanoia” and “agape” regarding Christian Salvation in order to figure out how humans can make universal relationships. In particular, this study tries to figure out how this work can help the public make a relationship in this era with the interaction between metanoia and agape. His drama has concepts significantly similar to the Parresia. In Parresia, the interaction between metanoia and agape are very crucial to Christian Salvation. In drama, the main characters, Harry and Agatha, are respectively embodying the metanoia and agape. On this understanding, this study emphasizes that The Family Reunion can open up a new possibility for the restoration of relations in human society as well as with God. New relations can be fortified by open attitudes toward the outer world with self surrender, and individual expiations on their a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