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명학연구 제62권 (p.203-228)

|기획논문 2|
林谷 林眞怤 後裔들의 학문 활동

The Study of Academic Activities of Limgok's Descendants
키워드 :
임곡,임진부,학문 활동,후예,학자,문집,Limgok,Lim Jin-bu,academic activity,descendants,scholar,work.

목차

Ⅰ. 서론
Ⅱ. 林谷의 두 아들의 학문 활동
Ⅲ. 林谷 後裔들의 학문 활동
Ⅳ. 결론

초록

恩津林氏 가문은 16세기 葛川 林薰과 瞻慕堂 林芸이 나와 학문과 덕행으로 重望을 얻어 儒林社會에서 家門의 聲價를 높였다. 瞻慕堂의 손자 林谷 林眞怤가 외조부 立齋 盧欽, 蘆坡 李屹 등의 南冥學派 계통의 학문을 계승하여 퇴계학과 남명학을 아우르는 학문을 이루었다. 임곡은 三嘉로 옮겨와 활동하였는데, 鄭桐溪, 許眉叟, 趙澗松 등과 교유를 통해 학문의 폭을 넓히고 활동범위도 넓혔다. 특히 허미수와의 교유를 통해서 近畿南人의 학자들의 학문 경향도 접하게 되었다. 임곡은 慶尙右道 학자 가운데서는 문집의 양이 비교적 많은 편이고 많은 제자를 길렀다. 특히 그가 大君師傅에 제수되었다는 사실은 그의 학문이 얼마나 뛰어났는지를 증명해주는 것이다. 임곡 이후 이 가문의 학문이 끊어진 것이 아니고 20세기까지 면면히 계속되었다. 임곡의 아들 虛齋 林如松과 反求堂 林如栢도 모두 家學의 전통을 계승하여 학문을 갖춘 인물이었다. 반구당은 龜溪書院 원장에 추대될 정도로 학문과 명망이 있었다. 구계서원 원장으로서 龜巖 李楨 의 弘揚과 龜溪書院 중건에 많은 노력을 하였다. 허재와 반구당의 아들들도 학문하는 사람이 많았는데, 허재의 아들 述齋 林東遠, 反求堂의 아들 錦岡 林東茂, 梅軒 任東說, 潤叟 林東迪 등이 학문 활동을 크게 했다. 林谷의 손자 시대가 임곡 후손들의 학문 활동이 가장 왕성하던 시기이고 유림의 推重도 가장 크게 받던 시기였다. 그러나 그 이후로 집안 외적인 상황으로는 1623년 仁祖反正 이후 慶尙右道 지방의 南冥學派 침체와 西人들의 회유 등으로 경상우도의 학문 전체가 떨치지 못하던 시대가 계속되었고, 집안 내적으로는 가난과 단명 등으로 家運이 번창 하지 못하여 학문 활동이 점차 위축되어짐을 면치 못하였다. 그래도 이 집안은 慶尙右道에서는 오랜 기간 대대로 孝悌를 중심으로 실천 위주의 학문과 저서를 중시해 온 가문으로 江右 地方의 대표적인 學者家門으로 손꼽을 수 있다.
Brothers Galcheon and Cheommodang were named as scholars in the 16th century at Anui County. Limgok, the grandson of Cheommodang has accomplished a study to converge Toegye 's and Nammyong' s studies. He read many books, taught many disciples, and built many poems and sentences. So he became a very famous scholar. Later, the king invited him as a teacher to teach his son and gave him official office. Many of his descendants studied until the end of the Joseon Dynasty. However, their works were not published and were not known to others. So many people mistakenly believe that the discipline of this family is cut off, but in fact it is not. The descendants will soon have to publish the ancestral literature of their ancestors. These works are important not only for individual families, but also for the nation. Their academic tendency was a practice-oriented discipline that did not go beyond the scope of linguis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