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 종교 제24권 2호 (p.27-49)

자비의 종교: 이창래의 『투항자』에 나타난 ‘투항’과 구원

A Religion of Mercy: ‘Surrender’ and Deliverance in Chang-rae Lee’s The Surrendered
키워드 :
War,Religion of Mercy,Desire to Surrender,Death,Deliverance,전쟁,자비의 종교,투항에의 욕망,죽음,구원

목차

Abstract
I. 들어가는 말
II. 선교사의 딸: 자비의 도구
III. 새희망고아원: 투항에의 욕망
IV. 솔페리노의 회상: 죽음의 구원
V. 나가는 말
Works Cited
국문초록

초록

한국계 미국작가 이창래는 미국사회의 변방에 위치한 인물들에게 관심을 보여 왔다. 『투항자』에서 백인여성 실비는 미국사회의 바깥 또는 가장자리에서 살아온 소수자로 등장한다. 그녀는 이 소설이 독자들을 인도하는 종교적 담론의 중심에 있는 인물이다. 그러나 『투항자』에서 말하는 종교는 특정한 제도권 종교가 아니라 ‘자비의 종교’라 할 수 있다. 실비는 전쟁의 상황에서 부모님과 첫 사랑을 잃은 후, 평생을 ‘자비의 도구’로 살아온 부모님의 신념을 따라 자비의 종교에 귀의하게 된다. 실비에게 자비의 실천은 투항의 대상에게 자신을 성적으 로 내어주는 욕망으로 나타난다. 한국 전쟁 후 새희망고아원에서 선교사의 아내로 온 실비와 미국인 참전군인 헥터, 전쟁고아 준이 만나고, 세 사람의 전쟁 서사와 서로를 향한 욕망이 교차된다. 실비는 고아원에서 준이 일으킨 화재 사고로 죽지만, 죽음을 통해서 ‘자비야말로 유일하게 참된 구원’이라는 금언을 실현 한다. 살아남은 준과 헥터는 실비의 책, 『솔페리노의 회상』을 좇아 이탈리아 솔페리노로 순례의 길을 떠난다. 이를 통해 그들은 실비의 죽음의 의미를 이해하게 되고, 삶의 일부로서 죽음을 대면하게 된다. 『투항자』에서 인류의 구원을 위해 요청하는 정동은 자비이며, 자비는 죽음에의 투항을 넘어 타인과 삶에로 투항하게 하는 힘이다.
Korean-American writer Chang-rae Lee’s works have typically focused on the status of minorities in American society. In Lee’s novel The Surrendered, Sylvie, a white woman, is a minority member of society. She leads the novel’s religious discourse, suggesting a “religion of mercy,” as differentiated from an institutional religion. After her parents and first lover are killed by Japanese soldiers, she surrenders herself to sexual desire, which she expresses as a way of showing mercy. When she (a missionary wife) meets Hector (a Korean War veteran) and June (a war orphan) at New Hope orphanage, their war stories and desires for each other become intertwined. Sylvie dies in a fire set by June, with her death affirming that “mercy is the only true deliverance.” June and Hector make a pilgrimage to Solferino, Italy, tracing the path laid out in Sylvie’s book, A Memory of Solferino. In so doing, their journey causes them to face the truth of her death, and to accept death as a part of life. The Surrendered asks its readers to succumb to the other and to life, calling for the mercy which enables deliverance from war and dea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