海事法硏究 제31권 제2호 (p.23-53)

혼승선박내에서 인적자원관리를 통한 갈등해소 방안에 대한 연구 - 외항상선을 중심으로 -

A Study on the Conflict Resolution through Human Resource Management in mixed-nationality crew vessels - Focusing on the ocean-going vessel -
키워드 :
외항상선,선박조직,갈등,혼승선박,외국인 선원,Ocean-going vessel,Ship organization,Conflict,Mixed-nationality crew vessel,Foreign seafarer

목차

국문초록
Abstract
Ⅰ. 서 론
Ⅱ. 혼승선박의 개념과 주요 갈등의 요인 분석
Ⅲ. 혼승선박 갈등해결에 관한 연구모형 설계를통한 실증 분석
Ⅳ. 혼승선박에서 발생하는 갈등 해결을 위한 정책적개선방안
Ⅵ. 결론 및 제언
참고문헌

초록

해운 선진국들은 자국의 경제 발전에 따른 선원 임금의 급격한 상승으로 인하여, 선박의 국적을 편의치적 형태로 변경하거나 자국선대의 관리 주체를 외국으 로 이전하여 자국의 선원을 외국인 선원으로 대체하고 있다. 이러한 시대적 흐름에 영향을 받아 국내 외항상선 선원취업자는 육상임금의 급격한 상승, 해상직 근무 기피현상, IMF 외환위기 및 리먼브라더스 사태 이후의 해운회사의 선대 매각 등의 이유로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반면에 외국인 선원은 한국인 선원의 감소와 대조적으로 고용이 증가하는 추세이다. 혼승형태의 선원구성은 과거 1960년대 국적 상선대가 부족한 상황에서 해양계 교육기관을 졸업한 해기사 및 부원을 외국적 외항선에서 승선하면서 시작되었다. 이후 국적 선대의 증가로 인하여 1990년대부터 혼승형태의 선원구성은 외국인 부원과의 한국인 선원의 혼승형태, 외국인 사관 및 부원과 혼승형태로 점차 다양해지고 있다. 따라서 이 연구는 외항상선을 중심으로 밀레니얼 세대 선원(내국인과 외국인 모두 포함)이 승선하는 혼승형태의 선박조직에서 선원구성 및 비율의 변화에 따라 발생하는 갈등의 근원을 확인하기 위하여 한국인 선원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를 기초로 갈등의 조율 또는 해결에 필요한 배경을 검토하고, 가설의 설정을 통한 사실관계를 규명함으로서 구체적인 선원관리 개선안을 제시하였다.
Advanced shipping countries are replacing their own seafarers with foreign seafarers by transferring their ships' nationality in the scheme of FOC or by transferring ship management of their own fleet to foreign countries as the wages of seafarers have risen sharply due to their economic development.
Similarly, the number of Korean seafarers aboard oceangoing ships has been on a steady decline for various reasons, including a sharp rise in wages for land-based industries, a tendency to avoid working at sea, and the sale of shipping companies in the wake of the IMF financial crisis and the Lehman Brothers crisis. On the other hand, the employment of foreign seafarer is on the rise in contrast to the decrease in the number of Korean seafarers. Mixed-nationality crew vessels in Korea began in the 1960s when graduated from maritime university boarded foreign flag oceangoing ships with the shortage of Korean flag oceangoing ships. With the increasing the number of fleets of Korean flag ships, mixed-nationality crew vessels have gradually diversified from the 1990s to the mix of Korean seafarers with foreign crews, foreign officers and crews with Korean seafarers. Therefore, this study reviewed the background needed to coordinate or resolve conflicts based on the results of the survey of Korean seafarers, and proposed specific policies by identifying relevant facts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hypotheses to identify the source of conflicts arising from changes in the composition and proportions of the seafarers in mixed-nationality crew ships’ organization where the Millennial generation (including both Koreans and foreigners) is on 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