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신학 제55집 (p.41-70)

The Incarnational Missional Paradigm in the Excarnational Era of Cyberspace and Virtual Reality

사이버공간과 가상현실의 탈육신적 시대를 위한 성육신적 선교적 패러다임
키워드 :
Cyberspace,Embodiment,Excarnation,Fourth Industrial Revolution,Incarnation,Presence,Virtual Reality,사이버공간,육신화,탈육신화,4차 산업혁명,성육신,현존,가상현실

목차

Abstract
I. Introduction
II. Cyberspace and Virtual Reality
III. Christ’s Incarnation and Embodied Reality
IV. Incarnational Mission to theCyber-Generation
V. Conclusion
한글초록
Bibliography

초록

기독교는 본질적으로 성육신된 그리스도의 형상대로 참된 인간 그리고 공동체로서 존재하는 육신적(incarnational) 방식의 종교이다. 그러나 교회의 탈육신적(excarnational) 경향 — 특히 찰스 테일러의 책 『세속의 시대』에서 처음 제기되었던 이슈 — 은 21세기에 디지털화, 사이버화, 가상화, 그리고 사이보그화의 요소들로 인하여 더욱 문제화 되고 있다. 그러므로 이 논문에서 제안하는 것은 특히 사이버공간과 가상현실의 영역들 안의 탈육신적 철학과 응용들을 반하는 방식으로 성육신된 그리스도가 본이 되신 참되고 “육신화된 혼”(embodied soul), 또는 “영혼화된 몸”(ensouled body) 패러다임의 기독교로 귀환하는 것이다. 선교적 함축은 사이버공간을 가상의 영역으로 이해해야 한다는 것이고, 사이버공간 안에 소외되고 또는 사로잡힌 현세대의 탈육신된 마음과 혼, 특히 의식을 건져내기 위하여 사이버공간 안으로 전략적 침투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Christianity is essentially an incarnational or embodied way of being truly human and communal in the likeness of the Incarnate Christ. But the church's historical tendency toward excarnation (as Charles Taylor first pointed out in his book, A Secular Age) has become especially problematic in the 21st century of digitalization, cyberization, virtualization, and cyborgization. This thesis proposes that the way to counter the excarnational philosophy and praxis, particularly in the realms of cyberspace and virtual reality, is by returning to a truly “embodied soul” or “ensouled body” paradigm of Christianity, as exemplified by the Incarnate Christ. The missional implication, then, is that we must understand cyberspace as a virtual realm or domain which needs to be strategically penetrated in order to deliver the excarnated minds and souls ― essentially, the consciousness ― of the present generation who are either alienated from or captured in the cybersp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