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이론과 현장 제28호 (p.85-115)

|연구 논문|
‘누벨 에콜 드 파리’와 1950-1960년대 이성자의 미술

Nouvelle École de Paris and Seundja Rhee’s Art in the 1950-1960s
키워드 :
이성자,Seundja Rhee,누벨 에콜 드 파리,Nouvelle École de Paris,프랑스 미술,French Art,샤르팡티에 갤러리,Galerie Charpentier,전후 추상 미술,Postwar Abstract Art

목차

Ⅰ. 서론
Ⅱ. ‘누벨 에콜 드 파리’의 대두
Ⅲ. ‘누벨 에콜 드 파리’ 일원으로서의 이성자
Ⅵ. 결론

초록

본고는 이성자의 1950-1960년대 프랑스에서의 활약을 ‘누벨 에콜 드 파리’의 관점에서 살펴본다. 전후 프랑스는 미국과 문화 종주국으로서의 입지를 두고 경쟁하는 와중 ‘에콜 드 파리’ 개념에 주목했고 ‘전통’과 ‘자연’을 중시하는 아시아 작가들을 대거 포함시켜 ‘누벨 에콜 드 파리’ 라 칭했다. 문화적 충돌과 번역을 거듭하는 ‘사이 공간’으로 작용했던 파리라는 특수한 장소에서, 이성자는 프랑스 미술에 대한 깊은 이해와 중국, 일본과 차별화되는 한국성을 은유적이고 혼성성이 두드러지는 작업을 통해 드러냈다. 이를 통해 이성자는 ‘누벨 에콜 드 파리’의 일원으로 인정 받고 국제적으로 활약한다.
This paper studies the activities of Seundja Rhee in the 1950-1960s from the perspective of Nouvelle École de Paris. Facing competition with the United States for cultural hegemony, postwar France was eager to extrapolate the ideas of École de Paris, which had been instrumental in crowning Paris as the center of Western art. This gave rise to Nouvelle École de Paris, which embraced many Asian émigré artists who were noted for their focus on nature and tradition. In the postwar period, Paris played a distinct role as the “in-between space” where cultural clashes and transformations were continually taking place. In Paris, Rhee was acknowledged for works of metaphorical hybridity that exhibited a deep understanding of French art as well as Korean traits and culture–distinct from those of Japan and China. Her accomplishments not only made her a prominent member of Nouvelle École de Paris but also earned her an international accla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