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國敎會史學會誌 제54집 (p.135-165)

Hawaii Mission of the MEC as a Colonial Institution among the Korean Migration Workers

하와이 한인이민노동자와 식민주의적 기관으로서의 미국감리교회 하와이선교부
키워드 :
하와이농장주협회,한인이민,이주노동자,하와이 선교부,모범적 소수 민족,호레이스 알렌,조지 히버 존스(조원시),아더 노블,Hawaiian Sugar Planters’ Association,HSPA,Korean immigration,Migrant workers,Hawaii Mission,Model Minority,Horace N. Allen George Heber Jones,W. A. Noble

목차

Ⅰ. Introduction
Ⅱ. Korean Migration Workers Discriminated in the SugarPlantation
   1. Advent of Korean Immigrant Workers
   2. Meager Working Conditions
Ⅲ. Hawaii Mission of the MEC as a Colonial Institution
   1. Planters’ Business-Oriented Donation for Religious Institutions
   2. Mission Leaders’ Collusion with the Planters
   3. Aggressive Recruitment for Hawaii Immigration and ‘ModelMinority’ Rhetoric by the American Missionaries in Korea
Ⅳ. Conclusion
참고문헌
국문초록
Abstract

초록

사탕수수 농장주들을 비롯한 미국 기업가들이 주도하고 미군이 협조하여 일어난 하와이왕국의 전복은 서부지역을 넘어 아시아로 진출하던 미국의 서구식민화과정으로 규정될 수 있다. 1800년대에 설탕산업은 하와이의 주요 산업으로 자리잡았다. 초기에 사탕수수 농장주들은 하와이 원주민, 빈곤한 유럽인, 그리고 남아메리카인들을 농장의 노동력으로 활용하였으나 그들은 열악한 노동조건 등의 이유로 농장에서 이탈하였다. 1800년대 후반에 농장주들은 동아시아로 눈을 돌려 중국인과 일본인을 끌어들였지만, 그들 역시 노동조건에 만족하지 못하고 심지어 파업을 일으키기도 하였다. 1895년에 이르러 자조적 일환으로 ‘하와이농장주협회’(HSPA)를 구성한 농장주들은 마침내 한국과 필리핀으로부터 노동력을 수입하여 중국인과 일본인의 부족을 채우거나 그들의 세력을 희석시키기를 희망하였다. 그들의 호소는 재한 미국공사 호레이스 알렌(Horace N. Allen)과 미국감리교 선교사 조지 히버 존스(George Heber Jones, 조원시) 등에 의하여 적극적으로 수용되었다. 1902년에 미국 본토와 하와이에서 하와이농장주협회 임원들과 만났던 알렌은 그 첫 작업을 주도하였다. 조선에서 미국의 정치적 영향력 및 경제적 이익을 위하여 노력하던 그는 조선 국왕 고종을 설득하여 유민원을 설치하고, 윌리엄 데쉴러(William Deshler)를 모집책으로 선정하여 하와이농장주협회의 부름에 응답하였던 것이다. 존스는 자신의 교구에 있는 신자들로 하여금 하와이로 이주하여 노동하도록 설득하였고 그 결과 1902년 말에 출항한 첫 이민 선박의 절반에 해당하는 노동자들을 하와이로 송출하는데 기여하였다. 하와이농장주협회의 순종적 노동력에 대한 요구는 무엇보다도 미국감리교회의 하와이선교부를 이끌어갔던 초기 감리사들, 와드맨(John W. Wadman)과 헨리 프라이(Henry Fry)에 의하여 적극적으로 응답되었다. 재정이 부족하였던 감리사들은 하와이농장주협회와 농장 주들에게 선교부를 위한 기부금을 지속적으로 요구하였고, 기부금에 대한 보답으로서, 한인 신자들로 하여금 농장에 협조하도록 격려하거나 이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그들에게 농장을 이미 떠난 그들의 동료들이 돌아오도록 종용하기도 하였다. 1905년에 와드맨을 돕기 위하여 하와이를 방문한 재한 감리교 선교사 아더 노블(W. Arthur Noble)은 한인 신자들이 하와이 농장의 지속적 번영을 담보하도록 ‘모범적 소수민족’(Model Minority) 담론을 펼치기도 하였다. 결국, 하와이 사탕수수 농장에서 감리교 선교부와 한인교회들은 번성하였던 반면에 한인 노동자 자신들은 선교부로부터 노동조건의 개선을 위한 도움을 받지 못했고, 낮은 임금, 인종 및 국적별 업종의 차별, 잔인한 대우 등으로 인하여 빈곤과 곤경에서 빠져나올 수 없었다. 미국이 20세기로 접어들면서 고립주의를 버리고 서부를 넘어 태평양과 동아시아로 진출하여 소위 ‘백인의 짐’ (the White Man’s Burden)을 짊어지 기를 자처할 때에, 하와이선교부는 주한 미국 공사와 선교사들의 강하고 지속적인 도움과 더불어 하와이농장주협회의 요청에 적극 응답하였으며, 이것은 결국 서구식민주의에 봉사하는 것을 의미하였다.
The 1893 coup led by a group of American entrepreneurs against the Kingdom of Hawaii, backed by the U.S. troops, should be considered as an American colonization process. The sugar industry was the most productive industry in the nineteenth century economy of Hawaii. In its early period, sugar plantation owners employed native Hawaiians, Europeans, and Latin Americans for the labor force of the plantations, but these workers, by and large, broke away from the plantations in complaint of the atrocious working conditions. In the late 1800s, the plantation owners brought the Chinese and Japanese to the plantations, but these new workers were also dissatisfied with the working conditions and often went on strikes. The plantation owners, who founded the Hawaiian Sugar Planters’ Association (the HSPA) to promote their own interests in 1895, resorted to importing laborers from Korea and the Philippines with the objectives of resolving the shortage problem in the labor force and decreasing the power of the Chinese and Japanese laborers. Their hope to import Koreans was dealt with by Horace N. Allen, who came to Korea as a medical missionary but soon became the minister of the U.S. legation in Korea, and the Rev. George Heber Jones, a missionary of the Methodist Episcopal Church in Korea. Allen, who met the HSPA directors in both the mainland of the US and Hawaii in 1902, initiated the first step of the immigration of Korean workers. He, who had wanted to expand the political influences and economic profit in Korea, successfully persuaded the King of Korea, Gojong, to set up the immigration office, and appointed David W. Deshler, the president of the East-West Development Company, as the recruiter for the HSPA. The Rev. George Heber Jones, in turn, made an effort to persuade the converts in his parish to migrate to Hawaii for working in the plantations and eventually contributed to send the half of the entire laborers on board the first immigration ship in 1902. Most importantly, the HSPA’s demand for obedient workers was dealt with by the early Superintendents of the Hawaii Mission, John W. Wadman and Henry Fry. Due to the lack of funds from the Board of Missions, they constantly asked the HSPA and sugar planters to sponsor the Mission. They encouraged the Korean believers to be faithful workers for the plantations as a reward to the donations, and even asked them to bring their colleagues who left the plantations back to them. The Rev. W. Arthur Noble, who visited Hawaii to help Wadman’s Korean work, unfolded a ‘model minority’ rhetoric to the Korean Christian laborers in order to support the prosperity of the plantations. While the Methodist Mission and its Korean churches and chapels prospered, the Korean workers themselves did not receive any help from the Mission to improve their poor working conditions. They were, rather, put in poverty and predicament with low wages, job type differential, and cruel treatments. At the turn of the twentieth century when America escaped from its isolationist policy and started to take the White Man’s Burden beyond the American West, the Hawaii Mission of the Methodist Episcopal Church, along with the strong and consistent support of American ministers and missionaries in Korea, opted for Western Colonialism in response to the call of the HSP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