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신학 제57집 (p.100-132)

평화 주체로서의 교회 이해와 실천 과제 재설정

A Re-Reading of Church as a Peace-Agent: Re-Orienting the Tasks of Peacemaking
키워드 :
평화주체,역사적 평화교회,위험을 감내하는 윤리,관계 재설정,연대성,Peace-Agent,Historic Peace Churches,the Ethic of Risk,Re-Relating,Solidarity

목차

한글 초록
I. 들어가는 말: 교회, 평화 주체인가?
II. 평화공동체로서 교회의 실천적 속성
   1. 운동으로서의 평화공동체 교회
   2. 하나님의 급진성으로서의 평화 주체, 교회
   3. 교회의 내적 도덕적 원칙과 책임감
III. 평화 공동체로서의 교회 재발견하기: 역사적평화교회와 현대적 교회 유형 관계
   1. 역사적 평화교회의 신학적 윤리적 특성
   2. 현대 교회 유형으로 살펴본 역사적 평화교회
IV. 교회의 과제로서 평화교육의 실천적 단계와내용
V. 평화공동체 교회의 지속적 실천 과제 탐구
VI. 나가는 말: 교회의 새로운 도덕적 관계성 창출
Abstract
참고 문헌

초록

사회의 수많은 관계성 속에서 교회는 여전히 평화의 주체로서 책임을 갖는다. 교회가 정의로운 평화를 향한 주체로 서기 위하여, 교회가 가지고 있는 도덕적 실천의 속성을 밝히는 것은 중요하다. 교회는 제도이기 이전에 운동이며, 하나님의 급진적 평화의 이상을 담지한 공동체이고, 도덕적 내적 원천으로부터 사회적 악에 대응하는 공동체이다. 이 같은 속성들을 역사 가운데 실현해 온 역사적 평화교회 전통은 그리스도와의 직접적 만남으로부터 상호적 관계를 강조하고, 평화의 그리스도를 따르는 삶과 불의한 폭력적 정치 경제구조와의 공존을 거부한다. 또한 비폭력적 대안적 삶의 방식을 현실 안에서 구체적으로 취하며 신앙의 특수성으로부터 보다 보편적 정의의 지평으로 나아간다. 이와 같은 평화 주체로서의 교회는 평화 교육과 운동의 장이 되어야하며, 새로운 도덕적 관계성으로서의 평화를 창출하는 과제를 재설정해야 한다. 본 논문은 위험을 감내하는 윤리를 통해 평화를 향한 사회적 조건들을 지속적으로 변화시켜나가는 실천, 관계성 의 윤리를 통해 새로운 도덕적 관계성을 창조해 나가는 실천, 그리고 연대의 윤리를 통해서 특권의 포기와 더불어 평화의 연대를 제안한다.
Church is an active moral agent for making peace in social relations. To do so, the moral characteristic of church should be reexamined. Church is not only a social institution, but also a movement of transformation. Church has the vision of God’s radicality as peace and inner moral power to be against social evils. Historic peace churches have emphasized mutual relations based on the union with Christ and refused the co-existence with unjust, violent social structures. They have moved toward a more just society by following Jesus’ way of life, a specific way of peace. In the society, church as an active peace-agent should be a field for a peace-education and movement. Finally, new focal points of ethic of risk, remaking connections, and solidarity are needed for peace-movement of the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