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문화디자인학연구(구 한국상품문화디자인학회 논문집) 제60호 (p.13-22)

미술관 SNS 마케팅 및 홍보 디자인 전략 및 시사점 - 일본 모리미술관과 영국 테이트 모던을 중심으로 -

Museum SNS Marketing and Promotion Design Strategy and Implications - Focusing on Mori Art Museum, Japan, and the Tate Modern, UK -
키워드 :
Mori Art Museum,Tate,Tate Modern,SNS Marketing,PR Design Strategy,모리미술관,테이트,테이트 모던,SNS마케팅,홍보 디자인 전략

목차

Abstract
국문요약
1. 서론
2. 미술관 SNS마케팅 전략 필요성
3. 사례분석 1: 일본 모리미술관
4. 사례분석 2: 영국 테이트 모던
5. 결론 및 시사점
참고문헌

초록

오늘날에는 현대미술관들은 전문가들의 지식 교류의 장인 동시에 예술과 문화와 삶의 경험의 공간이 되어가고 있다. 관람 할 미술관을 검색할 때, 대중들은 SNS를 통해서 검색하여 전시회의 내용을 스마트폰으로 쉽게 접한다. 이런 사회적 트렌드 는 현대미술관의 변화 뿐만 아니라 전시를 홍보하는 방법도 변화시키고 있다. 본 연구는 SNS마케팅 및 홍보 디자인 전략을 일본 모리미술관과 영국 테이트 갤러리를 중심으로 분석하였다. 두 미술관을 선정한 이유는 모리 미술관과 테이트 모던은 각 나라의 수도에 위치하고 있어, 그 나라의 문화예술의 대표성을 띈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그러므로 그 나라를 방문하 는 외국인에게 반드시 방문해야 할리스트에 최상위를 차지하고 있다. 모리 미술관은 일본의 인스타그램의 높은 인기로 인스타그램 활용율이 높다. 반면에 테이트 갤러리는 전 세계 트렌드에 맞춰 페이스북 중심으로 미술관 SNS마케팅 전략적으로 펼치고 있다. 모리미술관의 전략은 첫째 문화 예술은 경제적 이익보다 우위에 있다는 철학 반영한 브랜딩을 하였다. 둘째 모리미술관은 전시관 내 사진 촬영 허용 및 체험이 자유로운 관람 문화로 변화를 일으켰다. 셋째 모리미술관은 내부의 커뮤니케이션 및 SNS담당 전문가 고용하여 미술관 계정 사진 및 게시 순서 관리하고 있다. 그리고 테이트 미술관은 일관성 있는 브랜딩으로 품질 보증하여 신뢰감을 높이는 작업을 먼저 하였다. 둘째 테이트 디지털팀은 Facebook과 Tate Modern 홈페이지 긴밀하게 연결시키는 SNS전략을 활용했다. 셋째 테이트는 전 세계 관객을 대상으로하는 질문 이벤트, 동반성장 전략을 활용한다. 모리미술관과 테이트모던이 이렇게 국제적으로 높은 대중적 인기를 갖추게 된 데에는 SNS공유 및 콘텐츠 검색이 중심 역할을 했다. 앞서 관람했던 사람들이 좋았던 경험들을 사진, 글, 해시태그로 업로드 하고, 관심 있는 이들을 검색해서 보게 된다. 앞서 경험한 이들이 행복해 보이는 장면을 보고 직접 경험해 보고 싶다는 마음을 품게 되는 것이다. 미술관 관람객들은 그들 스스로 경험할 것을 찾아내고 실천하고 확산시킨다. 우리나라 미술관들도 SNS전략 및 그 기저의 예술의 사회·문화·융복합적 가치를 담은 풍성한 디지털 콘텐츠로 미술관 역량의 확장이 요구된다.
Today, modern art museums are becoming a space for knowledge exchange among professionals and a space for art, culture, and life experience. When searching for an art gallery to visit, the public can easily search the contents of the exhibition through the SNS on a smartphone. These social trends are changing not only the modern art museum but also how exhibitions are promoted. This study compares SNS marketing and PR design strategies with the Mori Art Museum in Japan and the Tate in the UK. The Mori Art Museum is popular with Instagram in Japan, and the use of Instagram media is high. The Tate Modern is strategically carrying out SNS marketing for art museums, focusing on Facebook, in line with global trends. The Mori Art Museum first branded, reflecting the philosophy that cultural arts have an advantage over economic benefits. Secondly, the Mori Art Museum has changed into a viewing culture where photography is allowed, and experience is free. Third, the Mori Art Museum employs internal communication and SNS specialists to manage the museum's account photos and posting order. The Tate Museum of Art has done quality assurance with consistent branding to increase trust. Second, the Tate Digital team used an SNS strategy that closely linked Facebook and Tate's homepage. Third, Tate utilized a question event and shared growth strategy that targets the global audience. The Mori Art Museum in Japan and the Tate in the United Kingdom are both art museums that must be visited. SNS sharing and search played a role in this phase. The public can upload photos, posts, hashtags, and search for the ones you are interested in — those who have experienced before seeing the happy scenes and want to experience them firsthand. Visitors to art galleries find, practice, and spread their own experiences. Korean art galleries are also required to expand their capabilities with rich digital contents that contain social, cultural, and convergent values of SNS strategies and the underlying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