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W & TECHNOLOGY 제16권 제2호 통권 제86호 (p.50-62)

|■ 논문|
특허법 제127조 개정안의 주요 쟁점 및 개선방향 -인터넷 환경에서의 특허권 침해에 관한 변화를 중심으로-

Issues and Suggestions for Article 127 of the Patent Law: Development of Patent Infringement in the Internet World
키워드 :
특허법 제127조,127 of Patent Act,간접침해,Indirect Infringement,특허법 제127조개정안,Amendment of Article 127 of the Patent Act,전자적 수단,Electronic Means,유도침해,Inducement Infringement,프로그램의 물건성,Tangibility of Program,전용성,Exclusivity,복수주체에 의한 특허권 침해,Patent Infringement by Multiple Bodies,간접침 해규정의 역외적용,Extra-territorial Application of Indirect Infringement Rule

목차

요약
I. 서론
II. 개정안에 대한 검토
III. 결론
<ABSTRACT>

초록

우리나라는 그동안 특허법 제127조에 의해 주요국의 간접침해 제도와 유사한 제도를 운영하고 있었으나 이는 주요국의 해당 규정과는 내용 면에서 상당한 차이점이 있는 특유한 입법이었다. 특히 동조는 일본의 1959년 개정 특허법의 내용을 거의 그대로 도입한 것인데 일본 특허법이 몇 차례 개정된 데에 반하여 우리 특허법 제127조는 여전히 도입 당시의 내용을 유지하고 있어 디지털‧네트워크 환경에서 새롭게 등장하는 침해의 유형에 유연하게 대응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있어왔다. 특허청에서는 기존에 있었던 이러한 논의를 반영하여 ‘18년 9월 특허법 제127조의 개정안 초안을 발표하였으며, ’19년 3월에는 이를 다소 수정한 개정안이 국회에서 발의되었다(특허법 일부 개정법률안, 의안번호 2019282). 개정안은 기존의 규정을 존치시킨 가운데 제외 국의 입법례와 거의 동일한 간접침해 규정을 추가하였으며, 그 밖에 온라인 전송행위와 관련된 규정 및 유도침해 규정을 신설하였는데 4차 산업 혁명 시대에 보다 부합하도록 규제 체계가 정비 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할 것이다. 다만 온라인 전송행위 규정과 관련하여 ‘전자적 수단’에 컴퓨터 프로그램 등 소프트웨어가 포 함되는 것인지가 불분명하고 제3호 유도침해 규정의 경우 여전히 직접침해를 전제로 하고 있지 않아 그 적용 범위가 너무 넓어질 가능성이 있으므로 수정이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한편 이번 개정안에는 반영되지 않았으나 직접침해가 국외에서 일어나는 경우에 제127조를 적용할 수 있는지와 관련하여 불분명한 점이 있으므로 향후에는 이에 대해 명문 규정을 두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 또한 제외국의 간접침해 규정을 도입한 가운데 기존 규정을 그대로 병존시키는 것은 법리적 필연성이 미약하다고 할 것이므로 향후에는 기존 규정을 삭제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필요하다고 본다.
Article 127 of Korea’s Patent Act has long recognized indirect infringement of patent rights in a way similar to the relevant laws of other developed countries. However, Article 127 of the Patent Act is distinctive in nature in that it allows findings of indirect infringement even when there is no preceding findings of direct infringement. Article 127 was almost a per verbatim incorporation of Japan’s 1959 Amended Patent Act, other than the fact that Article 127 has never been substantially amended since its adoption while the original Japanese Patent Act has gone through several amendments. Inevitably, Article 127 of Korea’s Patent Act is consistently criticised that it cannot address new kinds of infringements emerging from the contemporary digital-network environment. In reflection, the Korean Intellectual Property Office (KIPO) announced the draft amendment to Article 127 of Patent Act in September in 2018. This draft amendment was proposed at the National Assembly in a slightly revised form in March 2019 (Partial Amendment to the Patent Act, Bill No. 2019282). The draft amendment adopts an indirect infringement provision that is virtually identical to legislative examples of other countries, while maintaining the existing rule. The draft amendment also introduces rules related to the online transfer activities and the induced infringement rule. The draft, if adopted, would be truly remarkable, as the amendment would refine Korea’s regulatory system in a way that is more suitable for the so-called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However, the draft apparently requires further modification, as the draft does not provide clear rule as to whether, in relation to the online transfer activities, the term “electronic means” covers softwares such as computer problems. In addition, the applicability of the induced infringement can turn out to be unduly broad, as it still is not premised on a preceding finding of direct infringement. Furthermore, the draft lacks an explicit provision on the extra-territorial application of Article 127 in the event a direct infringement takes place outside Korea; such extra-territorial applicability should be expressly stipulated. Also, there is no legal necessity to maintain the original regulations when the draft intends to introduce updated regulations that are similar to those of other developed cou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