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응용과학기술학회지(구 오일 및 응용과학 학회지) Vol. 37 No. 2 (p.328-339)

일개 기독교 대학 신입생의 지각된 스트레스, 신앙성숙도가 주관적 행복감에 미치는 영향

Factors influencing subjective happiness on the perceived stress and faith maturity of christian university freshman
키워드 :
주관적 행복감,지각된 스트레스,신앙성숙도,대학생,기독교,Subjective happiness,Perceived stress,Faith maturity,Students,Christian

목차

요 약
Abstract
1. 서 론
2. 연구 방법
3. 연구 결과
4.. 논 의
5. 결론 및 제언
References

초록

본 연구는 기독교 대학 신입생들의 주관적 행복감에 지각된 스트레스, 신앙성숙도가 어떤 효과를 나타내는가를 파악하기 위해 시도되었다. 서술적 조사연구로, 2018년 4월에 조사된 신입생 232명의 자가보고 설문 자료를 SPSS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분석하였다. 주요 연구결과로 주관적 행복감에 영향을 주는 요인은 삶의 만족도, 지각된 스트레스, 동료지지, 가족지지, 신앙성숙도 순으로 나타났고, 이들의 설명력은 70.3%이었다. 따라서 대학에서는 스트레스 감소 및 사회적 지지체계 구축을 위한 노력과 신앙성숙을 위한 다양한 교육적 접근을 시도해야 할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dentify the predictors of subjective happiness of christian university freshman. The study was a cross-sectional descriptive survey. A self-report questionnaire was used to collect data from 232 freshmen in April, 2018. Data were analysed using descriptive statistics and t-test with SPSS win 21.0. Significant predictors of subjective happiness included life satisfaction (β=.515, p<.001), perceived stress (β=-.164, p<.001), peer support (β =.162, p<.001), family support (β=.153, p<.001) and faith maturity (β=.150, p<.001). The regression model explained 70.3% of subjective happiness. Based on these results, effective happiness promotion programs focusing on stress management and build social support system and faith-training program are highly recommended to promote the improved quality of life among christian university fresh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