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이론과 현장 제29호 (p.113-139)

|연구 논문|
Mirroring the Other: Viewing Noguchi Through Brancusi

타자를 마주하다: 브랑쿠시를 통해 보는 노구치
키워드 :
이사무 노구치,Isamu Noguchi,콘스탄틴 브랑쿠시,Constantine Brancusi,타자성,Otherness,혼종성,Hybridity,국가정체성,National Identity

목차

Abstract
Ⅰ. Introduction
Ⅱ. The Encounter
Ⅲ. Brancusi, the Other
Ⅳ. Noguchi, the Other
Ⅴ. Japan Rediscovered
Ⅵ. Imaging Self/Imaging the Other
Bibliography

초록

일본계 미국 미술가 이사무 노구치의 예술은 조각은 물론, 가구와 도자, 조명기구, 정원과 무대 디자인을 넘나들며 아시아의 전통과 서구의 미학을 통합하여 미술사에 족적을 남겼다. 한편, 노구치는 일본의 전통과 서구의 모더니즘을 결합하여 유명해진 작가라는 틀 속에서 늘 규범적인 미술사에서 주변부를 차지해왔다. 이는 노구치 자신의 가계혈통 같은 태생적인 이유나, 작가 자신이 선 불교 전통이나 고대 일본의 하니와 토우에서 영감을 얻고 참조했다는 점에 기인한다. 본 논문은 이런 기존의 해석에 반하여 노구치와 스승인 콘스탄틴 브랑쿠시와의 관계를 조명함으로써 태생적으로 보이는 노구치의 타자성 형성에 미친 브랑쿠시의 영향을 추적하고, 노구치의 예술 형성과정에 작용하는 다층적인 타자성의 작용을 드러내려 한다.
Japanese-American artist Isamu Noguchi produced a variety of art works that ranged from sculpture, furniture, and ceramics to light fixtures, garden and set design. He left a distinct mark in each genre by combining Western aesthetics and Asian tradition. Yet, Noguchi has often been marginalized in the canonical art history, being considered as an artist who gained fame for his fusion of Japanese tradition and Western modernism. This framework has been largely drawn from his ethnic heritage. It is also based on that Noguchi found the reference and inspiration for his art in Zen tradition and old Japanese artifacts such as Haniwa figures. Reading against this ethnic frame that naturalized the Japanese references in Noguchi’s art, this paper will delve into the multi-faceted aspects of Noguchi’s seemingly ‘innate’ otherness by examining the early career of the artist in his artistic formation, especially in relation to his mentor Constantin Brancus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