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문화와 사상 Vol. 8 (p.33-59)

정조가 조성한 현륭원에 대한 풍수적 이해

Understanding of Hyeollyungwon Built by King Jeongjo from the View of Feng Shui
키워드 :
현륭원,정조,풍수,윤선도,혈토,재혈,Hyeollungwon,King Jeongjo,Feng Shui,Yun Seondo,Propitious Soil,穴土,Determining Propitious Spot,裁穴.

목차

논문 초록
Ⅰ. 서 론
Ⅱ. 현륭원지의 논의과정과 윤선도의 풍수론
Ⅲ. ‘천재일우의 길지’라 인식한 정조
Ⅳ. 정조의 바람과 달리 재혈에 실패한 현륭원
Ⅴ. 결 론
<참고문헌>
Abstract

초록

본 연구는 현륭원이 여러 왕조에 걸쳐 왕릉후보로 거론된 과정을 살펴보고, 정조의 풍수 인식과 함께 실패한 재혈(裁穴)에 대해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현륭원의 입지를 논하는 과정에서 윤선도의 논리는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인용되고 있으며 활용되는 모습이다. 그러나 현륭원의 재혈과정을 통해 정조가 이루고자 하였던 목표는 일정 정도 차질을 빚고 있는데, 여러 특징적인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입수룡과 좌향이 현저하게 틀어진 모습을 보이는데, ‘對珠向空’이라 해서 여의주 형상의 안산에 집착한 결과라 하지만, 입수룡과 혈처가 같은 선상에 자리하지 못하고 있다. 혈토의 출현을 중요하게 고려한 것으로 『홍재전서』에는 기록하고 있으나, 정조의 의도가 제대로 반영되지 못한 것이다. 따라서 정조의 의지에 따라 천원한 현륭원은 길지를 선정하였으나 재혈에 실패함으로써, 정조가 의도한 결과물이 완성되지 못하였다. 본인이 직접 발로 뛰고 확인한 것이 아닌, 보고에만 의지한 결과는 여러 논란의 여지를 만들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process in which Hyeollyungwon was considered as a candidate for the Royal tomb over several dynasties, and to investigate King Jeongjo’s recognition of Feng Shui and the failure of the process of determining the propitious spot(裁穴). In the process of discussing the location of Hyeollyungwon, Yun Seondo’s logic was mainly cited and used. However, what King Jeongjo aimed to achieve through the process of determining the propitious spot of Hyeollyungwon was somewhat disrupted, and there are a few characteristic features. First, the Ipsuryong(入首龍) and geomantic aspect(坐向) are remarkably dislocated. It is called ‘Daejuhyanggong (對珠向空)’, which is the result of obsessing with Ansan(案山) in the shape of cintamani, so that Ipsuryong(入首龍) and the propitious spot(穴處) are not located on the same line. Although it was recorded that the appearance of the propitious soil was important in Hongjae Jeonseo, King Jeongjo’s intention was not properly reflected. Therefore, Hyeollyungwon, which was moved in accordance with the will of King Jeongjo, was located in a propitious site, but failed to determine the propitious spot, so it was not the intended result of King Jeongjo. Since King Jeongjo relied only on the report and did not go there to check it, a number of controversies have occur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