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이론과 현장 제31호 (p.5-25)

켈뤼스 백작의 미술비평을 통해 본 18세기 중반 프랑스 미술비평과 애호가

Le comte de Caylus as Art Critic: Amateur and Art Criticism in the 18th Century France
키워드 :
켈뤼스 백작,Comte de Caylus,미술비평,Art criticism,18세기 프랑스,Eighteenth- Century France,고대,Antiquity,애호가,Amateur,왕립회화조각아카데미,Académie royale de Peinture et de Sculpture.

목차

Abstract
Ⅰ. 서론
Ⅱ. 미술비평가 켈뤼스의 지적 배경과 구체적 이론
Ⅲ. 미술비평의 자격
Ⅳ. 결론 : 미술비평과 골동학, 과거 해석의 교차로
참고문헌

초록

18세기 중반 프랑스 미술계는 ‘대중’의 탄생, 고전고대 예술에 관한 새로운 시각의 태동, 왕립회화조각아카데미의 이론적·교육적 재편성에 따라 전환기를 맞이한다. 여기서 풍부한 교양, 학식, 그리고 ‘안목’과 더불어 때로는 기예까지도 갖춘 애호가(amateur)라는 특수한 직업군은 동시대 예술 창작뿐만 아니라 서술의 영역에서도 점차 고유의 영향력을 확대해간다. 켈뤼스 백작 (Comte de Caylus)는 본래 고고학자, 판화가, 작가로 더 잘 알려진 인물로서 답사 여행과 유물 수집, 그리고 유럽의 여러 고문헌학자·수집가·감식가들과의 교류를 통해 획득한 고전고대에 대한 지식, 열정적 강연과 집필 활동을 바탕으로 아카데미라는 제도적 틀 안에 애호가로서 안착한다. 본 논문은 애호가이자 미술이론가로서 켈뤼스의 초상을 그려보고, 그의 주요 강연과 출판물 을 미술비평이라는 새로운 글쓰기의 관점에서 분석한다. 이어서 과연 애호가가 미술비평의 정당한 주체가 될 수 있는지, 또 미술비평의 관점에서 과거를 대하는 방식을 논의하는 데 켈뤼스라는 ‘보편적 지식인’이 이바지한 바를 그의 아카데미 강연과 저작을 통해 탐구할 것이다. 궁극적으로 본 논문은 과거를 파악하고 활용하는 일련의 지적 작업의 변천을 추적하는 데 미술비평이 어떠한 단서를 제공할 수 있을지를 가늠해보고자 한다.
The artistic world in the 18th century France experienced a turning point due to the doctrinal and educational reconstruction of the Académie, the emergence of the “public”, and a new perspective on ancient art. A group of amateurs, endowed with rich culture, knowledge, and taste, gradually spread their influence as much in the writings on art as in the creation of art. Le comte de Caylus, an archaeologist, engraver, and novelist, entered the institutional framework of the Académie as an honorary amateur where he displayed his extensive knowledge of antiquity. We set out to the goal of sketching a new portrait of Caylus and analyzing his conferences and writings in the light of the then emerging art criticism. Then we will question the legitimacy of art criticism by amateurs and investigate the contributions by Calyus, an all-embracing intellectual, in the debate on how to appropriate the past in art critici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