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國靑銅器學報 제29권 (p.62-79)

묘광 外 공헌 적색마연호 小考

A study of red burnished jar sacrificed to outside of grave pit
키워드 :
묘광 외 공헌,적색마연호,장송의례,평거동유적,新町遺蹟,Sacrifice to outside of grave pit,Red burnished jar,Funeral rites,Pyeonggeo-dong Site,Shinmachi Site

목차

❚요약❚
Ⅰ. 머리말
Ⅱ. 진주 평거동 3-1지구의 취락구조와 분묘
Ⅲ. 묘광 外 공헌의 現狀
Ⅳ. 묘광 外 공헌 적색마연호의 성격
   1. 두 가지 가능성
   2. 평거동유적 분묘군의 분포와 적색마연호
Ⅴ. 日本列島 北部九州와의 관련성
Ⅵ. 맺음말
참고문헌

초록

이 글은 묘광 및 구획석 바깥에 적색마연호 한 점을 공헌하는 특이한 습속을 다룬 것으로, 진주 평거동 3-1지구의 묘역지석묘 및 이와 유사한 양상이 보이는 일본열도 북부구주의 사례에 대한 검토이다. 평거동 32~34호 묘역지석묘에는 묘광 및 구획석 바깥에 제단 기능의 수혈과 함께 적색마연호 완형품이 확인되어 여타 유적에서는 보기 드문 독특한 장송의례의 습속이 있었음을 짐작케 한다. 이는 분묘 축조 및 매장 당시의 장송의례에 따른 것으로, 묘광 및 구획석 바깥에 설치한 제단과 적색마연호를 통해 피장자의 영혼을 저세상으로 보내는 의식을 행하던 습속이 있었던 것으로 볼 수 있다. 평거동 유적 내 다른 조사구역의 묘역지석묘에는 이러한 습속이 보이지 않고, 유독 3-1지구에만 있어 이 유적은 장송의례의 전통이나 방식을 달리하는 복수의 집단으로 이루어졌을 가능성도 고려된다. 적색마 연호의 형식에서도 평거동은 남강댐 수몰지구 및 그 동쪽의 여러 유적과도 구분되는 측면이 엿보인다. 현재로서 묘광 및 구획석 바깥에 적색마연호를 공헌하는 독특한 습속의 출현이나 성격에 대해 구체적인 결론을 내리기는 시기상조이지만, 우선은 평거동유적 특히 3-1지구의 묘역지석묘를 축조한 집단은 남강유역권의 여타 유적들과 차이가 있는 동시에, 해당 유적 내에서도 장송의례 및 적색마연 호에서 특이성을 보이는 사례로 판단해두고자 한다. 그리고 북부구주 내에서도 한반도 남부와 지리적 으로 가까운 곳의 야요이 조기~전기 지석묘에도 묘광 외 공헌이 일부 확인되었다. 이러한 습속이 죠몬문화의 전통이 아니라면 新町遺蹟 등은 한반도 남부지역, 그 중에서도 진주 평거동 3-1지구의 집단과 밀접한 관련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This paper is a review of ‘red burnished jar(적색마연호)’ of ‘sacrifice to outside of grave pit(묘광 外 공헌)’. Specifically, it is a review of ‘dolmen with burial precinct(묘역지석묘)’ of Pyeonggeo-dong Site(Locality 3-1) and the case of Northern Kyushu of Japanese archipelago. Dolmen with burial precinct of Pyeonggeo-dong Site is characterized by the altar and the red burnished jar outside of grave pit. This characteristic suggests that there was a unique custom of funeral rites, which was rare in other sites. This is related to the construction of grave and funeral rites at the time of burial. Perhaps there was a custom of sending the souls of the dead to the other world through the altar and the red burnished jar. This habit does not appear in other survey areas within Pyeonggeo-dong Site, but only in Locality 3-1. Thus, it is also considered that Pyeonggeo-dong Site may have been made up of multiple groups that differ in the tradition or method of funeral rites. Pyeonggeo-dong Site, in the type of red burnished jar, is also distinguished from other sites in Namgang River basin. At present, it is difficult to draw specific conclusions on the appearance or nature of a unique custom that sacrifices to red burnished jar outside of grave pit. First of all, Pyeonggeo-dong Site, especially Locality 3-1, is divided from sites of Namgang River basin, and it is considered to be an example of unusuality in the funeral rites and the red burnished jar even within Pyeonggeo-dong Site. In addition, sacrifice to outside of grave pit were also investigated in some of dolmen in Northern Kyushu. If this is not a tradition of Jomon Culture, Sinmachi Site are believed to have been closely related to southern part of Korean Peninsula, especially Pyeonggeo-dong Site(Locality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