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國靑銅器學報 제29권 (p.164-187)

호남지역 점토대토기문화의 전개양상과 과제

Development Aspect and Future Tasks of Clay-Stripe Pottery Culture in Honam Region
키워드 :
점토대토기문화,세형동검문화,초기철기문화,만경강,영산강,Clay-stripe Pottery Culture,Slender-bronze-dagger Culture,Early iron Culture,Mangyoung River,Yeongsan River

목차

❚요약❚
Ⅰ. 머리말
Ⅱ. 호남지역 유적의 분포와 특징
   1. 생활유적
   2. 분묘유적
Ⅲ. 점토대토기문화의 전개양상
   1. Ⅰ기-원형점토대토기의 유입
   2. Ⅱ기-원형점토대토기의 발전과 청동기의 최성기
   3. Ⅲ기-삼각형점토대토기의 발전과 철기의 출현
   4. Ⅳ기-삼각형점토대토기의 소멸
Ⅳ. 향후 논의과제
   1. 수석리식주거지의 정의
   2. 호남지역의 대외교류
   3. 제철유적에 대한 연구
Ⅴ. 맺음말
참고문헌

초록

점토대토기는 호서지방에서는 원형, 만경강유역에서는 원형과 삼각형, 영산강유역에서는 삼각형점 토대토기가 중심을 이루면서 북에서 남으로의 변화상이 비교적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따라서 그동안 원형점토대토기문화는 호서지방이 중심을 이루고, 이후 점차 호남지역에 유입된 것으로 보았으나 만경강유역과 서해안 일대에서도 이른 시기의 원형점토대토기 유적이 증가하고 있으며, 호남지역 유적을 통해 원형점토대토기의 유입과 발전, 삼각형점토대토기의 출현부터 소멸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살펴볼 수 있게 되었다. 호남지역 점토대토기문화는 청동기시대 후기에서 초기철기시대를 거쳐 기원 후 1세기경까지 이어지며, 만경강유역이 상대적으로 빠르고, 이후 영산강유역, 동부섬진강유역권으로 확대되는 양상을 보인다. 이와 함께 송국리문화의 소멸도 만경강유역에서 먼저 나타나며, 영산강유역이나 동부지역에서는 상대적으로 늦게까지 확인되고 있다. 호남지역 점토대토기문화의 전개양상은 크게 4기로 구분된다. 원형점토대토기 단계의 주거지는 전주 대정Ⅳ유적의 말각장방형계(Ⅰ기), 삼각형 점토대토기 단계의 주거지는 전주 중동유적의 방형주거지가 있으며(Ⅲ기), 이를 제외하면 원형의 송국리형주거지에서 타원형수혈이나 내주공이 사라지면서 말각방형으로 바뀌고, 말각방형에서 점차 방형으로의 변화양상을 보인다. 동부섬진강유역은 송국리형주거지에서 타원형으로 바뀌는 지역적인 특징이 나타난다. 노지는 전주 대정Ⅳ유적에서 1~2기의 장축노가 조영되지만 이는 전기 청동기시대 주거지의 전통으로 이해되며, 삼각형점토대토기 소멸기인 Ⅳ기부터 조성되기 시작한다. 분묘는 Ⅰ기에는 송국리식 무덤인 석관묘와 석개토광묘·토광묘에 점토대토기나 검파형동기·경형동기 등의 청동 유물이 부장되며, Ⅱ기에 본격적으로 적석목관묘와 토광목관묘가 조성되면서 세형동검·정문경 등의 풍부한 청동유물이 부장된다. Ⅲ기는 삼각형점토대토기와 철기로 대표되는데, 토광목관묘가 주묘제로 조영되고 청동유물의 부장이 감소하며 위세품이 철기로 대체된다. 또한 대외교류가 활발하게 이루어진 시기이며, 전반적인 사회변화가 크게 이루어지는데, 이는 준왕의 남래와 그로 인한 마한사회의 변화와 연관된 것으로 해석된다. 이후 Ⅳ기는 삼각형점토대토기의 소멸기로 무덤군은 조성되지만 다른 지역과 달리 수장급의 무덤이 뚜렷하지 않으며, 이러한 양상은 기원후 2세기까지 이어진다. 최근 꾸준히 1~2세기 자료도 증가하고 있지만, 기원후 대규모 유적의 부재는 제철유적과 연관된 중심세력의 이동으로 추정해 볼 수 있다.
The clay-stripe pottery is relatively-clearly showing the changes from North to South, focusing on the round clay-stripe pottery in Hoseo region, the round and triangular in Mangyeong River basin, and the triangular in Yeongsan River basin. So far, the round clay-stripe pottery culture has been regarded as mainly shown in Hoseo region, which was gradually introduced to Honam region afterwards. However, the remains of round clay-stripe pottery of the early period are increasing even in Mangyeong River basin and the west coast area. Thus, the remains in Honam region show all the processes like inflow and development of round clay-stripe pottery, and appearance and extinction of triangular clay-stripe pottery. The clay-stripe pottery culture of Honam region is continued from the late period of Bronze Age to the early period of Iron Age, and 1st century A.D. The Mangyeong River basin is relatively earlier, which is expanding to Yeongsan River basin and the eastern part of Seomjin River basin. And the extinction of Songgukri culture is also shown in Mangyeong River basin for the first time while it is shown relatively later in Yeongsan River basin or eastern area. The development aspect of clay-stripe pottery culture in Honam region could be divided into four periods. The dwelling site in the stage of round clay-stripe pottery includes the round-rectangular shape in Daejeong Ⅳ remains of Jeonju(Ⅰ period), and the dwelling site in the stage of triangular clay-stripe pottery includes the square dwelling site in Jungdong remains of Jeonju(Ⅲ period). Except for them, as the oval pit or inner-pillar hole disappears from the round Songgukri dwelling site, it is changed to round-rectangular shape that is gradually changed to square shape. The eastern part of Seomjin River basin shows the regional characteristic of changing to oval shape in Songgukri dwelling site. Even though the major-axis furnace of period 1-2 is built in Daejeong Ⅳ remains of Jeonju, this is understood as the tradition of dwelling site in the early Bronze Age, which starts being built up from the period Ⅳ when the triangular clay-stripe pottery extincts. Regarding the tombs in period Ⅰ, the bronze relics like bronze split bamboo-shaped artifacts/mirror-shaped bronze vessel or clay-stripe pottery are buried in Songgukri tombs like stone-coffin tomb and pit burial with stone cover/pit tomb. In period Ⅱ, the wooden chamber tomb with stone mound and pit burial with wooden chamber fully start being built, so the abundant bronze relics like slender bronze dagger/bronze mirror are buried. The period Ⅲ is represented as triangular clay-stripe pottery and ironware. The pit burial with wooden chamber is built as a major tomb style; the burial of bronze relics is decreased; and the elite grave goods are substituted for ironware. Also, as a period when the foreign exchange is actively performed, the overall society goes through huge changes, which is interpreted to be related to King Jun’s transfer to the south and consequent changes in Mahan society. After that, in period Ⅳ, the triangular clay-stripe pottery extincts. Even though the tombs are still built, contrary to other regions, there are no tombs of chiefs, which is continued till the 2nd century A.D. Even though the data of the 1st-2nd century is continuously increasing recently, the absence of massive remains of A.D. could be estimated as the migration of central power related to iron-making remai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