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신학 제65집 (p.11-46)

아브라함 친족 됨에 대한 수용사적인 측면에서의 연구

A Study of Reception History on Abrahamic Religions
키워드 :
아브라함 종교들,아브라함의 친족 됨,수용사적 분석,유대교,기독교,타자,Abrahamic Religions,Kinship with Abraham,Reception Historical Analysis,Judaism,Christianity,the Other

목차

한글 초록
Ⅰ. 들어가는 말
Ⅱ. 구약성서 속의 아브라함의 친족 됨
   1. 창세기 12장 1절- 3절
   2. 창세기 21장
Ⅲ. 수용사 속의 아브라함 자손 됨
   1. 유대교 자료들: 희년서, 마카비 일서와 사서, 그리고 쿰란문서들
   2. 그레코-로만 자료들: 필로와 요세푸스의 작품들
   3. 신약과 초기 기독교 자료들
Ⅳ. 나가는 말: 아브라함의 자손 됨의 함의
Abstract
참고 문헌

초록

아브라함 종교들은 ‘누가 진정한 아브라함의 자손[혹은 친족]인가’ 라는 문제에 자신의 적법성을 배타적으로 주장한다. 수용사 속에서 유대교와 그리스도교는 ‘아브라함-사라-이삭’의 계보를 ‘하갈-이스 마엘’로 이어지는 계보와 비교 대조함으로 아브라함과 자신들의 관계를 배타적으로 설정하며, ‘하갈-이스마엘’ 계통에 대해 왜곡하고 폄하한 다. 아브라함 종교들 사이의 첨예한 대립의 문제인 ‘아브라함의 친족 됨(kinship)’을 구약성서 속에서 연구한 결과 아브라함의 친족 됨은 민족들 또는 하갈-이스마엘로 불리는 타자들을 향해 열려있으며 아브 라함은 타자들과의 관계하는 삶의 원형으로 제시된다. 선교는 낯선 타자들과 만남을 전제한다. 그러므로 타자 없이는 선교도 있을 수 없으며 타자를 향한 보내심이 교회와 선교의 본질이다. 유일신 신앙과 예언자들을 공유하는 아브라함 종교의 전통은 고통받는 타자들에 대한 특별한 관심과 책임을 수행해 왔으며 오늘날도 이 가치는 아브라함의 친족 됨의 핵심가치로 변함없이 수행되어야 할 것이다.
Abrahamic religions exclusively argue for their legality based on the question of ‘who is the true descendant (or relative) of Abraham?’ In Reception History, Judaism and Christianity set their relationship with Abraham exclusively by comparing and contrasting the genealogy of Abraham-Sarah-Issac with the genealogy leading to Hagar-Ishmael, distorting and disparaging the Hagar-Ishmael genealogy. As a result of studying Abraham’s kinship, in the Old Testament, it is opened to the others called Hagar-Ismael, and Abraham is presented as the prototype of life related to others. Missionary work presupposes meeting with the others. Therefore, there can be no mission without the other. The traditions of Abraham religions, which share faith of monotheism and prophets, has demonstrated special interests and responsibilities for the suffering others. Even today, this value will remain the core value of Abraham’s kinshi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