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신학 제66집 (p.43-71)

증언의 도구로서의 평신도 사도직의 사회적 소명: 대럴 구더(Darrell L. Guder)의 ‘선교적 공동체’를 중심으로

The Social Calling of Lay Christians into the Apostleship as a Instrument of Gospel Witness: Focusing on Darrell L. Guder’s ‘Missionary Community’
키워드 :
하나님의 선교,선교적 교회론,평신도,사도직,지역사회,대럴 구더 Missio Dei,Missional Ecclesiology,Lay Christians,Apostolate,Local Community,Darrell L. Guder

목차

한글 초록
Ⅰ. 들어가는 말
Ⅱ. 삼위일체 하나님의 선교
   1. 선교적 교회의 본질과 사명
   2. 회중(평신도) 중심의 교회론
Ⅲ. 증언의 도구
   1. 평신도 사도직
   2. 선교적 공동체
Ⅳ. 성육신적 삶의 실천
   1. 증인으로서의 삶
   2. 지역사회로 나아가는 공동체
Ⅴ. 나가는 말
Abstract
참고 문헌

초록

본 논문은 코로나19(COVID-19)의 출현으로 새롭게 재정립되는 한국 교회의 선교적 행보를 꿈꾸며, 교회의 본질에 대한 ‘선교적 교회’의 적합성을 논하고, 교회 공동체의 핵심 주체인 평신도들의 선교적 그리 스도인(missional Christians)으로서의 소명(calling, 召命)을 발견 한다. 이에 따라 대럴 구더(Darrell L. Guder)가 제시하는 ‘선교적 공동체’의 사도직을 한국 교회의 평신도들에게 접목시켜 선교적 증인 공동체의 올바른 선교적 삶을 모색해본다. 평신도는 목회자와 더불어 세상에 파송된 하나님의 선교 동역자로 목회자와 함께 사도직을 부여받은 존재이며, 교회와 사회를 연결해 주는 유일한 통로이다. 이것을 인식하는 교회는 기존의 방식, 즉 교회 내부 중심의 프로그램들의 획기적인 변화에 초점을 맞추어 교회 지도층 들의 일괄적 프로그램 개발과 평신도들의 수동적 참여가 아닌, 평신도 들의 자발적 참여로 함께 만들어 가는 창의적 프로그램들이 요구된다. 따라서 교회의 핵심 주체인 평신도들이 세상을 향해 ‘증언의 도구’로 나아가 ‘세속적 임무(secular order)’를 충분히 감당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This essay explores how to restore the missionary character of the Korean in the face of the outbreak of COVID-19 with special attention to the essential missional nature of the church community and the missionary calling of those lay Christians as the core actors of the church community. Accordingly, this essay is to contextualize the apostolate of the ‘missionary community’ presented by Darrell L. Guder in the context of the North America into the laity of the Korean church, arguing that missional life of the laity can come out of a missionary community. Therefore, this essay suggests a way in which the Korean church can send the laity to the world as a ‘tool of testimony’ and fulfill their ‘secular missionary ordina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