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안전학회지 Vol.28 No.2 (p.212-223)

서해병 폐기물 배출해역 오염퇴적물의 정화·복원을 위한 준설토 피복 효과 평가

Evaluating the Capping Effects of Dredged Materials on the Contaminated Sediment for Remediation and Restoration of the West Sea-Byeong Dumping Site
키워드 :
폐기물 배출해역,오염퇴적물,유기물,중금속,저서동물,준설토,피복 효과 Ocean dumping site,Contaminated sediment,Organic matter,Heavy metal,Benthic fauna,Dredged material,Capping effect

목차

요 약
Abstract
1. 서 론
2. 재료 및 방법
   2.1 조사지역 및 조사방법
   2.2 분석방법
   2.3 통계분석
   2.4 피복 효과 평가 기준 설정
3. 결과 및 고찰
   3.1 입도분포
   3.2 퇴적물 유기물 분석
   3.3 퇴적물 중금속 분석
   3.4 저서동물
   3.5 저서동물과 퇴적물 물리·화학적 특성요인과의 상관분석
   3.6 피복 효과 평가
4. 결 론
사 사
References

초록

서해병 폐기물 배출해역 오염심화구역의 퇴적물 정화·복원을 위해 2013, 2014, 2016, 2017년에 준설토를 피복하였다. 피복 효과 평 가를 위해 배출해역 내 피복구역(5개 정점)과 자연회복구역(2개 정점)을 설정하고 2014년부터 2020년까지 연 1회 구역별 표층 퇴적물을 채취 하여 퇴적물 물리·화학적 특성 및 저서동물상을 분석하였다. 퇴적물 평균 입도(Mz)는 자연회복구역에서 5.91~7.64 Φ로 세립질이었고 피복구 역에서는 준설토의 영향으로 1.47~3.01 Φ의 조립질 퇴적물로 구성되어 있었다. 유기물 및 중금속 함량은 피복구역에서 자연회복구역 대비 약 50 % 낮아(p<0.05) 준설토 피복 효과가 있는 것으로 판단되었다. 대형저서동물 분석 결과에서는 피복구역의 출현종수, 생태지수가 자연회 복구역보다 낮게 나타났다(p<0.05). 피복구역의 출현종수 및 생태지수의 시계열 분석 결과에서는 2013, 2014년 피복 이후 초기 4년간 증가하 다가 이후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는 피복으로 인해 빠른 성장과 짧은 수명의 특징을 보이는 기회종 생물들이 피복 초기에 우세하다가 2016, 2017년에 추가로 피복이 진행됨에 따라 서식환경이 다시 교란되어 나타난 현상으로 추정된다. AMBI는 자연회복구역 및 피복구역에서 모두 2등급(Good), BPI는 1~2등급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건강한 저서상태로 평가되었다. 따라서 폐기물 배출해역의 오염퇴적물 정화 및 저 서생태계 복원을 위한 준설토 피복은 오염도 저감효과는 나타나지만 저서생태계의 측면에서는 장기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회복추이를 관찰 해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향후 배출해역의 오염심화구역 정화 복원 사업 확대 시 적응적 관리가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
For the remediation and restoration of contaminated sediment at the West Sea-Byeong dumping site, dredged materials was dumped in 2013, 2014, 2016, and 2017. The physicochemical properties and benthic fauna in surface sediments of the capping area (5 stations) and natural recovery area (2 stations) were analyzed annually from 2014 to 2020 to evaluate the capping effect of the dredged materials. The natural recovery area had a finer sediment with a mean particle size of 5.91-7.64 Φ, while the sediment in the capping area consisted of coarse-grained particles with a mean particle size of 1.47-3.01 Φ owing to the capping effect of dredged materials. Considering that the contents of organic matters (COD, TOC, and TN) and heavy metals in the capping area are approximately 50 % lower (p<0.05) than that in the natural recovery area, it is judged that there is a capping effect of dredged materials. As a result of analyzing macrobenthic assemblages, the number of species and ecological indices of the capping area were significantly lower than that of the natural recovery area (p<0.05). The number of species and ecological indices at the capping area were increased for the first four years after the capping in 2013 and 2014 and then tended to decrease thereafter. It is presumed that opportunistic species, which have rapid growth and short lifetime, appeared dominantly during the initial phase of capping, and the additory capping in 2016 and 2017 caused re-disturbance in the habitat environment. In the natural recovery and capping areas, Azti’s Marine Biotic Index (AMBI) was evaluated as a fine healthy status because it maintained the level of 2nd grades (Good), whereas Benthic Pollution Index (BPI) remained at the 1st and 2nd grade. Therefore, capping of dredged materials for remediation of contaminated sediment in the dumping site has the effect of reducing the pollution level. However, in terms of the benthic ecosystem, it is recommended that the recovery trend should be monitored long-term. Additionally, it is necessary to introduce an adaptive management strategy when expanding the project to remediate the contaminated sediment at the dumping area in the fu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