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이론과 현장 제33호 (p.113-139)

1970년대 중반 한국화단의 평면 양상: 반복 행위가 표상된 드로잉을 중심으로

The Flat Works of Korean Art in the Mid-1970s: Drawings Representing Repetitive Actions
키워드 :
새로운 평면(New Flatness),신체(Body),드로잉(Drawing),서울비엔날레(Seoul Biennale),파리비엔날레(Biennale de Paris)

목차

Abstract
Ⅰ. 서론
Ⅱ. 회화 매체를 회의하는 ‘새로운 평면’
Ⅲ. 입체에서 평면으로: 이우환의 점과 선
Ⅳ. 고수된 전통 매체: 박서보의《묘법》
Ⅴ. 신체에서 평면으로: 이건용의 《신체 드로잉》
Ⅵ. 결론
참고문헌

초록

본 연구는 1970년대 중반의 한국 미술 현장에서 두드러진 ‘새로운 평면’에 주목해 형식주의 관점에서 일반화할 수 없는 평면 작업의 개별성을 확인하고자 한다. 이때의 새로운 평면은 국제 무대의 새로운 아방가르드 기획으로, 68혁명 이후 후기구조주의 맥락에서 회화 요소를 통해 회 화 매체를 전복하고자 한 미술 양상으로 설명된다. 국제 조류에 민감하게 반응했던 한국 미술계 역시 1973년의 제8회 《파리비엔날레》를 주요 통로로 동시대 전위를 수용했고, 양식적으로 차용 했다. 구체적으로 이우환의 <선으로부터>(1973), 박서보의 <묘법>(1973), 그리고 이건용의 <신 체 드로잉>(1976)에서 동시대 평면 경향의 영향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작품들은 1970년대 중반 을 배경으로 반복적 행위가 표상된 평면 드로잉이라는 유사성으로 유비된다. 특히 ‘한국적 모더 니즘’이라는 회화 중심의 서사에서 동시대 전위의 맥락이 굴절된 채 단일 매체로 범주화되기도 한다. 이에 본 논문은 이우환, 박서보, 이건용의 각기 다른 작업 기반을 살펴 형식적 유사성만으 로 일률적으로 규정할 수 없는 평면 작업의 개별성을 논증하고자 한다.
This study discusses the “new flatness” that stood out in the Korean art scene in the mid-1970s and affirms the individuality of flat works by showing that these works cannot be generalized from the perspective of formalism. New flatness was avant-garde on the international stage that emerged in the wake of the Protests of 1968. It is explained as a project that sought to subvert the painting medium through pictorial elements in the context of post-structuralism. The Korean art community accepted this contemporary avant-garde through the 8th Biennale de Paris (1973). Its influence can be confirmed in Ufan Lee’s From the Line, Seobo Park’s Ecriture, and Lee Kun-Yong’s The Method of Drawing. The dominant narrative at the time emphasized the similarity of these works for their representation of repetitive actions. This paper argues against this narrative of formal similarity and will substantiate the individuality of flat wor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