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생태학회지 제36권 제5호 (p.481-495)

주요 산림복원사업지 내 귀화식물의 특성과 공종 간 영향 관계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Characteristics of Naturalized Plant and Working Type on Major Forest Restoration Sites
키워드 :
귀화율,생태계교란 식물,종자 파종,녹화,생태복원 NATURALIZED RATIO,INVASIVE ALIEN PLANT,SEEDING,REVEGETATION,ECOLOGICAL RESTORATION

목차

요 약
ABSTRACT
서 론
연구방법
   1. 연구대상지
   2. 현장조사 및 분석
결과 및 고찰
   1. 산림복원지 내 귀화식물
   2. 생태계교란 식물
   3. 복원사업 후 귀화식물 유입 특성
   4. 복원사업지 내 귀화식물과 주요 복원사업 공종 간 영향관계
감사의 글
REFERENCES

초록

이 연구는 산림복원사업 이후 유입되는 귀화식물과 생태계교란 식물의 실태 및 사업의 특성에 따라 나타나는 양상을 파악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현장조사는 산림청에서 수행한 산림복원사업지 29개소를 대상으로 2020년과 2021년 봄철(5~6월), 여름철(8~9월)로 나누어 연 2회 실시하였고, 사업 범위 밖의 지역은 조사에서 제외하여 실제 복원사업 후 도입 및 유입되었다고 볼 수 있는 식물을 파악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대상지 내 분포하는 귀화식물상과 복원사업 준공내역 확인을 통해 현장에 실제 적용된 공종과의 연관성을 분석하였다. 전체 대상지에서 출현한 귀화식물은 29과 80속 108종 1아종으로 109분류군이며, 생태계교란 식물은 총 3과 7속 8종이 확인되었다. 귀화식물의 분류군 수와 귀화율은 사업 후 소요시간이 증가함에 따라 점차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고, 귀화식물 분류군 수와 귀화율은 권역 간 유의적인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나(p>0.05), 훼손 유형별 귀화식물 분류군 수의 경우 백두대간 단절 구간과 채석지, 시설부지 등의 유형에서 출현한 귀화식물 수가 상대적으로 많았다(p<0.05). 복원지 내 나지 및 비탈면의 녹화를 위한 식생도입 방법인 종자 파종, 나무 식재, 초본 식재, 떼붙임 공종의 유무에 따른 귀화율 비교 분석 결과, 종자 파종을 할 경우 귀화율은 평균 15.545%로 파종 공종이 없는 경우의 평균 9.167%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p<0.05), 그 외 다른 식생도입 방법은 공종 적용 유무에 따라 귀화율의 유의적인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p>0.05). 이는 식물체의 형태를 확인하고 어느 정도 제어할 수 있는 나무 식재와 초본 식재, 떼붙임 공종과는 달리 종자 상태에서 귀화식물 여부의 파악이 까다로운 종자 파종 공종이 산림복원사업지 내 귀화식물 도입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을 의미한 다. 따라서 복원지 내 종자 파종 시 종자 전문가에 의한 검수 과정의 도입이 필요할 것으로 사료된다. 이 연구의 결과는 향후 산림복원사업 시 식생 도입 및 사후관리의 방향설정에 도움이 되는 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This study was designed to identify the actual state of naturalized plants and invasive alien species that cause disturbances to the ecosystem, plants which are introduced after forest restoration, and explore the implications resulting from the project. Onsite examination included 29 sites which have been subjected to forest restoration by the Korea Forest Service. Once these were chosen, activity took place twice a year in the spring (May-June) and in the summer (August-September) in 2020 and 2021. Areas not relevant to the project sites were excluded from this activity so that we could identify the plants that could be understood to have been introduced or brought into the site after the actual forest restoration. And the correlation was analyzed, between the naturalized flora within the project sites and the working types applied to the site through confirmation of completion of the restoration project. The naturalized plants appearing on the entire site cover a total of 109 taxa, which includes 29 families, 80 genera, 108 species and 1 subspecies, while invasive plants included 3 families, 7 genera and 8 species. The number of classifications and the naturalization rate gradually decreased over time, after the project. While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between the number of classification groups and the naturalization rate for naturalized plants between project sites, given the number of taxa of naturalized plants, organized by type of damage, there were relatively more naturalized plants that appeared in the severed section of the Baekdudaegan Mountain Range, as well as at quarry and facility sites. Seeding apparently results in naturalization rates as high as 15.545%, on average, based on comparisons of naturalization rates by sowing, seeding, planting, herb planting, and sod pitching channels, all of these being methods of vegetation for planting/greening of bareland and slopes within the project areas. With no seeding, it was 9.167%, higher than the average. As for other vegetation,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depending on application of the working type. This means that unlike the plants subjected to planting, the working type of seed planting which makes it difficult to identify whether a certain plant is a naturalized plant greatly affects the introduction of naturalized plants to the restoration sites, even when using herb planting and sod pitching to control plants and results. Therefore the study suggests that there be inspection by experts of seeds when sowing within restoration sites. The results of this study suggest good practices that will help to direct effective vegetation restoration and follow-up manag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