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명학연구 제42권 (p.1-27)

碧珍李氏 來進 家門의 形成과 展開

The Formation and development of Yuyeun Tribe in Byugjin Lee Family
키워드 :
來進,同族村,家門,선비정신,學問,family,scholars,moral tradition,Byugjin Lee family,Yuyeun tribe

초록

1500년대 초반에 密陽 來進에 奠居한 星山君 李軾의 후손들인 碧珍李氏 麗隱亭派 來進 家門은, 500여 년 동안 동족 마을을 이루어 世居하며 士林家門의 표본이 되어 왔다.이후 계속해서 많은 學者들이 나와 文集을 남겼고, 고을의 鄕校와 書院에 적극 참여하여 士論을 주도하였다.그리고 家訓을 만들어 子孫들을 교육하여 조상의 좋은 점을 배우고, 同族間에는 화목하게 지내고, 나아가 鄕約을 실시하여 鄕風을 先導하는 등 선비정신의 수립과 보급에 誠力을 기울였다.通國의 著姓인 碧珍李氏 가운데서 麗隱亭派 來進 家門은, 국가민족이 戰亂에 휩싸였을 때, 올바른 지도자인 王建을 도와 나라를 안정시키고 民生을 구출한 시조 碧珍將軍 李忩言, 詩文과 學問으로 中國에까지 이름을 떨친 山花 李堅幹, 不事二君의 節義를 지킨 麗隱亭 李思之, 反正功臣이면서도 榮達보다는 恬退에 가치를 둔 星山君 李軾, ��小學��으로 子孫敎育에 성공한 泗濱 李繼胤, 자기 자식보다 宗家를 더 생각한 李貴生, 자식의 科擧 合格 취소에도 초연했던 覽懷堂 李而杜 등 훌륭한 조상을 많이 두었다. 이러한 事行들은 사람으로서 갖추어야 할 최고의 德目이다. 이런 훌륭한 조상이 있었기에 오랜 세월 동안 후손들이, 來進 家門의 名聲과 位相을 유지해 왔던 것이다.이는 단순히 碧珍李氏 來進 家門만의 精神的 資産이 아니고, 혼탁해 가는 人類社會를 구원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精神的인 좋은 慈養이 될 것이다.孝友를 위주로 한 倫理道德을 중시하고, 學問을 숭상하고, 學者를 우대하고, 자기 가문은 물론 향촌을 先導하는 전통을 유지해 나가는 집안이 좋은 집안이다. 곧 선비정신을 충실히 실천하여 사람다운 사람이 많이 나오는 가문이다. 碧珍李氏 來進 가문이 이런 선비 가문의 전통을 모범적으로 지켜왔다고 할 수 있다.
Yuyeun tribe in Byugjin Lee family which are the descendants of Great General Lee Leesig have settled in Milyang at the early 1500s, and have lived over five hundred years, have become famous cognate town. This family is a sample of scholars family.This family has produced a lot of scholars for five hundred years, and they built their collection of works. The scholars from this family have participate actively in the county school and led the opinion of the county.For to educate the descendants, this family have make good family motto, let there descendants to learn good morals and study of their ancestors and become gentle person, clan harmony with each other among family.Yuyeun tribe in Byugjin Lee family have kept good family moral tradition for Five hundred years, so this family have become a famous family with morals and study in Milyang.Good family moral tradition of Yuyeun tribe in Byugjin Lee family have greatly affected Counties, as well as s the whole country for long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