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 종교 제22권 4호 (p.71-88)

라깡의 주체 담론: 인간의 욕망구조의 서사성

키워드 :
Jacque Lacan,Psychoanalysis,Desire,Divine Aspect,Subject,자끄 라깡,정신분석학,욕망,신적 조망,주체

목차

I. 들어가며
II. 신적 조망을 내포한 라깡의 무의식과 언어
III. 욕망, 욕구, 요구
IV. 실재계와 대상 ‘a’-욕망의 동인
V. 나가며
Works Cited

초록

본 논문은 자끄 라깡의 정신분석학 담론을 준거의 틀로 삼아 인간의 욕망구 조를 분석해 보고자 한다. 라깡은 정신분석학을 인간의 욕망과 주체에 관한 학 문으로 정립시켰다. 라깡의 이론에서 욕망과 주체, 대상 ‘a’의 관계는 상상계, 상징계, 실재계의 틀 안에서 뫼비우스의 띠처럼 얽혀 서로를 구속한다. 라깡의 욕망은 언어적 주체의 분열에 의해 욕구와 요구의 빈틈에 의해 생겨난 비언어 적 상징이며, 그 의미화를 통해 주체에게 욕망을 되돌리고, 주체로 하여금 무언 의 욕망하는 거래를 상상하게 만드는 초월화된 기표이다. 그것은 스스로 움직이 면서 모든 의미화 과정(signifying chain)을 움직이는 무엇이다. 인간의 가장 심 오한 차원을 여는 욕망은 언어의 무한한 연쇄 과정 속을 부유하며 완전한 존재 가 되기 위하여 갖추어져야 할, 그러나 항상 결핍되어져 있는, 기표를 움직이는 힘이며 언제 어디서나 쉬지 않고 움직이는 삶의 동력인 것이다. 항상 상징적 구 조를 띠고 작동하는 욕망은 파괴할 수 없으며 욕구에 의해 영향 받지 않는다. 따라서 라깡의 사유체계에서 인간의 욕망은 모든 것에 내재된 초월적 에너지의 의미에서 신적 조망을 공유한다.
This paper uses Jacques Lacan’s discourse of psychoanalysis as a framework for analyzing the structure of human desire. Lacan has established psychoanalysis as a discipline on human desire and subject. In Lacan’s theory, the relationship between desire and subject, object ‘a,’ is intertwined like a band of Mobius in the framework of Imaginary, Symbolic, and Real. Lacan’s desire is a non-verbal symbol created by the gap of desire and demand by the division of the linguistic subject, and it is a transcendental sign that allows the subject to imagine the transaction of desire by returning the desire to the subject through semanticization. The desire to work with a symbolic structure can not be destroyed. It is the power of the signpost, the power of life that moves constantly and anytime, and the desire to work with a symbolic structure is always indestructible and not influenced by any demands. Therefore, in Lacan’s paradigm, human desire originates from the divine aspect in the sense that the psychoanalytic experience has rediscovered in man the imperative of the Word as the law that has formed him in its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