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Yeats Journal of Korea Vol. 56 (p.231-248)

예이츠와 T. 스터지 무어의 철학 서신: 지각된 대상이 존재하는 곳은 마음속인가 밖인가?

The Philosophical Correspondence between Yeats and T. Sturge Moore: Is There a Perceived Object in the Mind Or Outside?
키워드 :
Yeats,T. Sturge Moore,George Berkeley,Existence,Perception,A Vision,예이츠,T. 스터지 무어,조지 버클리,존재,지각,『환상록』

목차

우리말 요약
Abstract
Notes
Works cited

초록

예이츠는 21개월 동안 가까운 친구며 시인이자 예술가인 T. 스터지 무어와 매혹적인 서신 교환을 하며 철학 논쟁을 한다. 철학 서신을 통해 그는 초판 󰡔환상록󰡕의 바탕이 되는 인식론 및 존재론적인 토대를 재점검한다. 무어와의 논쟁이 이어지는 동안 예이츠는 지각된 대상이 존재하는 곳이 마음속인가 밖인가에 대해 명확하게 밝힐 것을 끊임없이 요구받는다. 그는 버클리를 참조하면서 존재하는 것은 지각된 것이며, 물질적인 것은 없으며, 오직 정신적인 사건과 그것을 지각하는 사고방식이 있을 뿐이라는 사실을 재확인한다.
Yeats has a philosophical debate over 21 months in a fascinating correspondence with a close friend, poet and artist, T. Sturge Moore. Through the philosophical correspondence, he re-examines the epistemological and ontological foundations underlying the first edition of A Vision. Yeats is constantly being asked to clarify whether the perceived object exists in the mind or outside. Repeatedly referring to Berkeley, he reaffirms that to be is to be perceived and that there is no material thing, only a mental event and a way of thinking that perceives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