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이론과 현장 제27호 (p.99-135)

액션뮤직의 외상적 미학: 백남준의 유년시절에서 독일 시기까지

Nam June Paik’s Traumatic Aesthetics of Action- Music: From His Childhood to the German Period
키워드 :
액션뮤직,Action-Music,외상,Trauma,죽음본능,Death Instinct,오토마티즘,Automatism,나르시시즘,Narcissism,환경,Environment,엑스터시,Ecstasy,,Thing,Das Ding

목차

Abstract
Ⅰ. 서론
Ⅱ. 한국전쟁의 외상적 경험과 전이
  1. 마르크스에서 쇤베르크로
  2. 쇤베르크에서 케이지로
Ⅲ. 독일 시기 액션뮤직의 외상적 미학
  1. 행위의 오토마티즘: <존 케이지의 오마주>
  2. 엑스타시스의 환경: 《음악의 전시: 전자 텔레비전》
Ⅴ. 결론
참고문헌

초록

액션뮤직은 백남준이 독일 시기에 진행했던 퍼포먼스 음악으로, 그 특유의 광기는 다른 실험음악과 구별된다. 액션뮤직의 심리학적 배경과 구조를 추적하는 것이 본 연구의 목적이다. 본 연구는 유년시절 백남준이 경험한 끔찍한 전쟁의 경험이 독일 시기 예술의 감성을 정립하는 데 주요한 역할을 했다고 보고, 그의 미학이 외상적이라고 가설을 세웠다. 이러한 관점에서 아르놀 트 쇤베르크라는 결절점을 중심으로 유년 시절의 외상이 어떻게 독일 시기의 음악적 활동으로 전환되는지에 관해 추적하고 독일 시기 주요 작품에 관해 정신분석학적 분석을 시도했다. 하지 만 전쟁의 외상 자체를 분석하는 것이 여기서의 목적은 아니다. 오히려 백남준이 외상적 감정을 어떻게 아방가르드의 미학으로 전유하고 어떤 방식으로 예술에서 그것이 나타났는지가 주된 관심사다. 이를 통해 본 연구는 독일시기 액션뮤직을 접근할 수 있는 하나의 방법론적 틀을 모색하 고자 했다.
Action-Music is a particular form of music that Nam June Paik composed and performed mainly during his German period. Since 1959, he emphasized the performative presentation of which characteristic frenzy is distinguished from other experimental music. This study aims to trace the psychological background and structure of this emotions embedded in the Action-Music. The hypothesis of this essay is that Paik’s aesthetics of trauma originated from his experience during the Korean War(1950-1953). In this respect, this study traces the transition of his childhood’s trauma to his artistic activities in Germany via his contact with Arnold Schoenberg by employing the psychoanalytic theory. I conclude that Paik’s traumatic emotion became the basis of his avant guard practi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