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國靑銅器學報 제31권 (p.34-60)

경기지역 청동기시대 생계경제와 취락의 점유변화

Changes in Subsistence Economy and Settlement Occupation in Gyeonggi Region during the Bronze Age
키워드 :
청동기시대,취락,생계경제,석기조성비,점유변화,Bronze Age,settlement,subsistence economy,the composition of stone tools,change in occupation

목차

요약
Ⅰ. 머리말
Ⅱ. 취락의 점유 및 폐기 연구 검토
Ⅲ. 경기지역 청동기시대 취락의 생계경제
   1. 경기 북부지역
   2. 경기 중부지역
   3. 경기 남부지역
Ⅳ. 경기지역 청동기시대 취락의 점유변화와 생계경제
   1. 경기 북부지역
   2. 경기 중부지역
   3. 경기 남부지역
Ⅴ. 맺음말
참고문헌

초록

본고는 생계경제의 변화에 따라 취락 점유 방식이 어떻게 변화하는지 살펴보는데 목적이 있다. 생 계경제의 전환 과정에서 사용된 도구 중 석기는 다양한 활동에 사용되고, 잔존율이 높아 당시 생계경 제 변화 과정을 추적하는데 효과적이다. 따라서 경기지역 청동기시대 취락의 생계경제를 살펴보기 위 해 주거지에서 출토되는 석기도구에 주목하여 지역별, 시기별 조성비의 변화를 검토하였다. 그리고 이러한 시기별, 지역별 생계경제의 차이가 취락에 어떻게 반영되는지 함께 살펴보고자 하였다. 경기지역의 취락은 생계경제 전략에 적합한 방식으로 점유 양상이 변화한다. 생계경제의 변화를 검 토한 결과 경기지역은 전기 전반에 복합 생계 활동을 했던 것으로 판단된다. 세부 지역별로 차이가 있 으나 전기 전반에는 수렵·채집에 사용되는 도구의 비율이 높아 이동 생활의 비중이 높았을 것으로 판단되며, 이로 인해 장기 점유의 필요성이 낮았을 것으로 보인다. 중기에는 생계경제에서 농경의 비중이 증가하는 것으로 판단된다. 전기 후반부터 전체 석기 도구 중 농경구의 비중이 증가하기 시작하는데, 중기 단계가 되면 농경구의 비율이 최대로 확인되며 채집 활동과 같은 이동이 필요한 생계 활동은 감소하는 것으로 보인다. 농업 생산물을 증대하기 위해 당시 인구는 장기 점유를 하며 관개시설과 같은 생산 설비와 농지를 관리할 필요성이 증가했을 것이다. 따 라서 농업 생산량 증대에 적합한 점유 방식을 채택해 점유를 이어나갔을 것으로 추정된다. 후기가 되면 농경구의 수량이 전체적으로 감소하고 수렵, 채집, 어로 활동에 필요한 도구의 비율이 증가한다. 따라서 농경 중심의 생계경제에서 복합 생계경제로 변화하면서 장기 점유의 필요성이 감소 했을 것으로 생각된다.
This study aimed to examine how the settlement method changed according to the change in the subsistence economy. Among the tools used in the transition of the subsistence economy, stone tools are effective in tracking the change process of the subsistence economy because stone tools were used for various activities and a lot of them still remain. Therefore, this study evaluated the changes in the composition ratio of the stone tools excavated from the residence by region and period to understand the subsistence economy of settlements in the Bronze Age in the Gyeonggi region. This study also tried to examine how the differences in the subsistence economy by period and region were reflected in the settlements. The occupation of the settlement in the Gyeonggi region changed in a way suitable for a subsistence economy strategy. The changes in the subsistence economy implied that people in the Gyeonggi region conducted complex livelihood activities in the first half of the Early Bronze Age. Although there were differences between sub-regions, it was believed that the proportion of mobile life was high considering that the proportion of tools used for hunting and gathering was high during the first half of the Early Bronze Age. Consequently, the need for long-term occupation would be low at that time. It was judged that the share of agriculture in the subsistence economy increased during the Middle Bronze Age. From the latter half of the Early Bronze Age, the proportion of agricultural tools among all stone tools began to increase. It was confirmed that the proportion of agricultural tools peaked in the Middle Bronze Age and it seemed that livelihood activities that required traveling, such as gathering activities, decreased during the period. At that time, the population had to occupy the land for a long time to increase agricultural production. The need for production facilities such as irrigation facilities and farmland management would have increased at the same time. It is believed that they continued to occupy the land by choosing an occupation method suitable for increasing agricultural production. In the Late Bronze Age, the overall quantity of agricultural tools decreased and the proportion of tools required for hunting, gathering, and fishing increased. Therefore, it is thought that the need for long-term occupation decreased as the agriculture-centered subsistence economy was shifted to the complex subsistence econom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