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신학 제63집 (p.66-89)

코로나 팬데믹 국가적 재난과 복음전파: 초대교회와 한국전쟁 상황의 전도 활동 비교연구

Covid-19 Pandemic and Evangelism: A Comparative Study of the Early Church During the Epidemic and the Korean Church During the Korean War
키워드 :
초대교회,한국전쟁,전도 활동,국가적 재난,코로나19 The Early Church,Korean War,Evangelism,Pandemic Disaster,COVID-19

목차

한글 초록
I. 들어가는 말
II. 초대교회와 전염병
III. 한국전쟁과 교회
IV. 코로나 시대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전도를 위한제언
V. 나가는 말
참고 문헌

초록

로마제국 2~3세기에 발생한 대규모 전염병을 겪는 초대교회와 한국전쟁이라는 위기를 겪은 한국교회가 어떻게 복음을 전파하면서 전도의 방향과 목적을 정립해갔는지 살펴본다. 각각 사회적 질서의 아노미 현상이 발생하는 국가적 재난 속에서, 그들은 불신자들에게 어떤 영향을 주었으며, 이것이 기독교에 대한 인식과 전파 그리고 교회의 성장에 어떻게 영향을 주었는지 전도의 차원에서 조명한다. 오늘날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한국사회의 위기 속에서 한국교회가 마주하는 어려움을 역사의 거울에 비추어 봄으로써, 전도의 기회를 모색한다. 코로나 팬데믹을 위기가 아닌, 복음전파의 기회로 인식해야 한다. 교회 내부의 결속과 회복만을 강조하기보다는 그리스도의 사랑과 희생을 실천하여 교회가 사회에서도 유익함을 나타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예전 중심의 전도가 아닌 삶 중심의 전도를 모색해야 한다. 더 나아가 변화된 코로나 이후의 환경에서 전도의 새로운 영역과 방법에 대하여 도전해야 한다. 폐쇄적인 종교모임이 아닌, 개방적인 네트워크 중심의 신앙공동체로 성장하여 복음을 모르는 자들을 만나고 그들의 삶의 형편에서 복음을 전해야 한다.
This study examines how the Early Church, which suffered a massive epidemic in the second and third centuries of the Roman Empire, and the Korean church, which suffered the Korean War, set the direction and purpose of evangelism. During a national disaster, in which the anomie phenomenon of social order occurs, they shed light on how they influenced the unchurched, the perception and spread of Christianity, and the church’s growth. The church should recognize the COVID-19 pandemic as an opportunity to spread the Gospel, not as a crisis. Rather than only emphasizing solidarity and recovery within the church, the church should also benefit society by practicing the love and sacrifice of Christ. To do so, we need to seek life-oriented evangelism, not institutional religious activities. Furthermore, we must challenge new domains and methods of evangelism in the New Normal environment. The church should grow into an open network-oriented faith community, not a closed religious gathering, and meet those who do not know the Gospel.